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이재명, 안성 공사장 사고현장 찾아 "중대재해 처벌 강화해야"

송고시간2022-10-21 19:03

(안성=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1일 경기 안성시의 물류창고 신축공사장 추락사고 현장을 찾아 현장을 살펴본 뒤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당부했다.

발언하는 이재명 대표
발언하는 이재명 대표

(안성=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1일 오후 콘크리트 타설 작업 중 근로자들이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한 경기도 안성시 한 저온물류창고 신축 공사현장을 찾아 현장을 살펴본 후 발언하고 있다. 2022.10.21 [공동취재] xanadu@yna.co.kr

이 대표는 이날 오후 6시께 사고 현장을 찾아 추락 지점을 살펴본 뒤 대기 중인 취재진에게 "건설 현장의 안타까운 사고들이 끊어지지 않고 있다"며 "사람의 생명과 안전보다 비용을 중시하는 나쁜 문화 때문이고 감시 인력 부족 문제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책임을 크게 지지 않다 보니 사용자 측에서는 안전관리를 소홀히 하는 측면들이 있다"며 "중대재해처벌법으로 사용자 측 책임을 강화하려는 것도 여러 가지 이유로 여의치 않은데, 산업재해 축소를 위한 적극적인 노력이 여전히 부족하다고 판단된다"고 꼬집었다.

함께 현장을 찾은 염태영 경기도 경제부지사는 "경기도에서 노동현장 지킴이 100여명이 현장의 안전 문제를 점검하고 있지만, 적극적인 점검 권한이 없어 한계가 많다"며 "근로감독권을 지방정부에도 나눠 현장에 더 가까운 지방정부가 적극적으로 재해 예방에 나설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1시 5분께 안성시 KY로지스 저온물류창고 신축 공사현장에서는 추락사고가 발생해 외국인 노동자 2명이 숨지고 3명이 크게 다쳤다.

사고는 건물 4층에서 콘크리트 타설 작업 중 거푸집이 3층으로 내려앉으면서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현장 소장 등을 형사 입건하는 등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sto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