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메가엑스, 소속사서 폭언 당해…"서운함 말하다 언성 높아져"

송고시간2022-10-24 09:34

댓글

소속사 "모든 오해 풀었다…좋지 않은 모습 보여드려 사과"

오메가엑스
오메가엑스

[스파이어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지난해 데뷔한 신인 그룹 오메가엑스가 월드투어 도중 소속사 관계자와의 식사 자리에서 폭언을 당했다는 주장과 함께 관련 음성파일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24일 가요계에 따르면 오메가엑스 멤버들과 소속사 대표로 추정되는 여성 사이의 대화를 녹음한 음성 파일이 전날 온라인 공간을 중심으로 유포됐다.

음성 파일 속 여성은 고성과 함께 '네가 뭔데', '야 일어나'와 같은 말을 했다.

이 대화는 오메가엑스 팬이라고 밝힌 이가 녹음해 온라인에 공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현장에서 해당 광경을 목격했다는 이 팬은 여성 관계자가 그룹 멤버를 밀었다고도 주장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소속사 스파이어엔터테인먼트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당시 상황은 지난달 16일 멕시코 과달라하라부터 22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공연까지 약 한 달이 넘는 투어를 모두 끝마친 후 진행한 식사 자리 이후에 일어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멤버들과 소속사는 모든 투어가 끝난 시점에서 다음을 기약하고자 서로가 열심히 해온 것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며 "그러던 중 서로에게 서운한 부분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고, 감정이 격해져 언성이 높아졌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식사 자리 이후에도 이야기가 이어졌지만 멤버들과 소속사는 계속해서 대화를 나눠 현재는 모든 오해를 풀었다. 서로를 배려하면서 앞으로 나아가자고 대화를 마쳤다"며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려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몸을 밀쳤다'는 의혹에 대해선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오메가엑스는 미주 투어를 마치고 현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머물고 있다.

ts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