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당 경선개입 의혹' 송하진 전 전북도지사 아내 등 송치

송고시간2022-10-24 11:00

댓글

전북 경찰, 관련 수사 마무리…비서실장·공무원 등 30여명 송치

'허위사실 유포 혐의' 최영일 순창군수도 송치

전북경찰청
전북경찰청

[촬영 나보배]

(전주=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전북지역 선거 사범에 대한 경찰 수사가 공직선거법 공소시효를 40여 일 앞두고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전북경찰청은 도지사 선거 경선 등에 개입한 공직자들과 최영일 순창군수 등을 검찰에 넘겼다.

전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송하진 전 도지사의 부인인 오경진 여사 등 30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송치했다고 24일 밝혔다.

여기에는 전 비서실장을 비롯해 민선 7기 전북도 주요 공무원들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더불어민주당 당원명단을 관리하는 등 선거에 조직적으로 개입한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이 당내 경선에 개입할 의도를 갖고 전북도 산하기관인 자원봉사센터에서 입당원서를 엑셀 파일로 정리해온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 4월 전북자원봉사센터에서 민주당 입당원서 사본 1만여 장을 발견하고 도지사 경선에 개입한 의혹을 수사해왔다.

송 전 지사의 자택과 오 여사 차량 등을 압수수색한 경찰은 압수물을 분석해 이들의 혐의를 확인해왔다.

경찰은 토론회 과정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 최영일 순창군수도 송치했다.

최 군수는 지방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경쟁자인 최기환 후보가 축협 임원으로 있던 배우자를 통해 소 매매 과정에서 부당 이득을 봤다는 투로 질문한 혐의로 고발됐다.

김종식 전 전북도의원에게 '도와달라'는 취지로 400만 원을 전달한 혐의를 받는 강임준 군산시장 측에 대해서는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war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