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신참부터 옮겨라?"…한국GM, 인천→창원 인력 재배치 난항

송고시간2022-10-25 06:30

댓글

부평2공장에서 창원 전환 근무 희망 저조…입사 역순 배치 검토

한국GM 차체 공장
한국GM 차체 공장

[한국G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한국지엠(GM)이 부평2공장 생산 종료를 앞두고 기존 직원 중 창원공장에서 근무할 인력을 모으는 데 애를 먹고 있다.

25일 한국GM과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에 따르면 사측은 올해 안에 부평2공장 소속 노동자 1천200여명을 각각 창원공장 700여명·부평1공장 500여명으로 나눠 전환 배치할 계획이다.

사측은 부평2공장에서 생산 중인 말리부와 트랙스가 단종되는 상황을 고려해 부평2공장 근무 인력을 창원공장과 부평1공장으로 보낼 예정이다.

부평2공장은 애초 지난 8월 이후 생산이 종료될 예정이었으나, 노사가 협의를 거쳐 근무 체계를 2교대에서 1교대로 전환하고 11월까지 생산 계획을 연장한 상황이다.

한국GM 노사는 부평2공장 가동 중단과 함께 내년 상반기부터 창원공장에서 신형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CUV) 생산이 예정된 만큼 인력 재배치 필요성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그러나 최근 창원공장 전환 근무 지원율은 목표치보다 매우 저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부평2공장뿐만 아니라 부평1공장 근무 인력도 창원공장 근무를 신청할 수 있도록 했지만, 지난달 1일 기준 지원자는 130여명에 불과해 약 570명을 추가 선발해야 하는 실정이다.

사측이 보상 대책으로 제시한 각종 혜택도 별다른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창원공장 전환 근무자는 정착 비용으로 1인당 2천만원을 받고 1박 2일 유급 휴가를 1차례 사용할 수 있다. 또 기숙사와 임대 아파트(가족 동반) 관련 지원을 받는다.

그러나 부평2공장 직원들은 근무지와 주거지를 인천에서 창원으로 옮기는 것에 큰 부담을 느껴 전환 근무 신청을 꺼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에서는 노사 간 단체협약 중 전환 근무 희망자가 적을 경우 가장 최근에 입사한 직원부터 우선 배치한다는 조항을 놓고 반발의 조짐도 보인다.

단체협약상에는 근무지 조정이 안 될 경우 개인 면담을 진행한 뒤 희망자가 기준 인원보다 많을 경우 입사순으로, 적으면 입사 역순으로 배치한다는 조항이 있다.

노조 관계자는 "주거지를 옮기는 것에 반감이 큰 상황에서 단체협약 조항 때문에 비교적 연차가 낮은 직원들 사이에서 강제 발령과 다를 바 없다는 불만이 나오고 있다"며 "일단 부서별로 2차 모집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측 관계자는 "내년 창원공장 신차 생산에 맞춰 직원 교육 일정을 소화하려면 연말까지 모집을 마쳐야 한다"면서 "노사가 큰 틀에서 합의한 내용을 따르면서 필요하면 추가로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goodluc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