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진, '외교부 직원 BTS 모자 판매' 주장에 "내부적으로 조사중"

송고시간2022-10-24 21:53

댓글
답변하는 박진 외교부 장관
답변하는 박진 외교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이 24일 오후 속개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와 통일부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2.10.24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김지연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은 24일 최근 외교부 직원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이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착용한 모자를 고가에 판매하려 했다는 논란에 대해 "내부적으로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종합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의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변하면서 "보도 내용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는 관련 규정에 따라 엄정 처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만, 박 장관은 "사실관계 등 구체적 내용은 개인 신상 내용이기에 이 자리에서 말하기 곤란하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특정인을 혐의자로 두고 조사 중이냐'는 이 의원 질의에 "네, 내부적으로 조사 중"이라고 답했다.

이 의원은 박 장관과 질의응답 과정에서 관련 분실물이 경찰에 접수된 적이 없다는 점을 들어 점유이탈물횡령죄 혐의 등을 적용해 형사 처벌이 가능한 사안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17일 한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자신을 외교부 직원이라고 주장한 누리꾼은 'BTS 정국이 직접 썼던 모자 판매'라는 제목으로, 정국이 여권을 만들고자 외교부를 방문할 당시 모자를 두고 갔다며 이를 1천만원에 판매한다는 글을 게시했다.

당시 이 누리꾼은 "분실물 신고 후 6개월간 찾는 전화나 방문이 없어 습득자가 소유권을 획득했다"고 주장했지만, 실제 경찰에는 관련 신고가 접수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논란이 확산하자 게시글은 삭제됐다. 이 누리꾼은 신고하겠다는 말에 자신은 이미 외교부에서 퇴사한 상태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BTS 정국
BTS 정국

[빅히트뮤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it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