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이재명 지키려 민생 포기…시정연설 첫 보이콧 헌정사 오점"(종합2보)

송고시간2022-10-25 16:49

댓글

"대한민국 민생 보이콧 의미" "이재명 사당 주저치 않아" 대야 맹폭

정진석 "당 대표 범죄혐의 은폐 위해 다수 입법권 사용…입법독재 임계점"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김철선 박형빈 기자 = 국민의힘은 25일 윤석열 대통령의 새해 예산안 관련 국회 시정연설에 더불어민주당이 불참한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이 직접 나선 시정연설에 야당이 아예 본회의 입장조차 하지 않은 채 전면 보이콧 한 것은 헌정사상 처음이란 점에서 국민의힘은 "또 다른 헌정사의 비극을 낳게 됐다"고 비판했다.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그야말로 민주당 입법독재가 임계점을 넘고 있다. 당 대표의 범죄 혐의를 은폐시키기 위해 절대다수의 입법권을 사용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한 뒤 "이렇게 되면 정쟁으로 이어지고 정치의 본령인 대화와 타협은 실종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 위원장은 시정연설 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20여년 정치하면서 대통령의 새해 예산안 국회 시정연설을 이렇게 무성의하게 야당이 대하는 걸 본 적이 없다"며 "대통령의 시정연설은 선택사항, 재량사항이 아니라 의무이고, 국민을 향한 연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정의당이 민주당보다 성숙해 보이는 그런 결과가 됐다"며 "대통령의 1년에 한 번 있는 시정 연설, 새살림에 대해 국민께 보고드리는 새 정부의 첫 국회 시정연설을 이런 식으로 대하는 제1야당 태도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강조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단연코 헌정사의 오점이 될 것"이라며 "거대 의석을 무기로 한 민주당의 오만함이 시정연설의 보이콧을 넘어 2023년 대한민국의 민생을 보이콧하겠다는 의미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맹비난했다.

양금희 수석대변인도 "헌정질서에 대한 안하무인"이라며 "스스로 국민의 대표임을 보이콧한 것이다. 이 대표의 불법 대선자금 의혹 '방탄막이'가 국민의 대표라는 국회의원의 기본 책무까지 포기할 정도로 가치 있는 것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김미애 원내대변인도 "당 대표의 범죄리스크를 비호하기 위한 민주당의 헌정사상 초유의 시정연설 거부는 헌법과 법률이 요구한 국회의 책무를 방기했다"면서 "이재명 '사당'(私黨)이 되는 것을 주저하지 않았다"고 직격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마치 시정연설에 참여하지 않는 것이 특권이라도 되는 것처럼 정치 사안과 연결 지어 보이콧을 선언하는 것은 너무 부적절할 뿐만 아니라 국회의 법상 책무마저도 버리는 행태"라고 비난했다.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민주당의 시정연설 거부에 대해 "국가 예산은 가장 중요한 민생문제"라며 "(민주당이) '이재명 지키기'를 위해 민생을 내팽개치겠다는 것"이라고 적었다.

출근하는 윤 대통령
출근하는 윤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2022.10.20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seephoto@yna.co.kr

zhe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