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시정연설 안가고 尹때린 野 "참 나쁜 대통령…맞서 싸울수 밖에"(종합)

송고시간2022-10-25 16:37

댓글

김성환 "원내외 활동 병행 공감대 많아"…장외투쟁 카드도 함께 만지작?

상임고문단도 이재명 대표 간담회서 "민주세력과 연대해야" 조언

윤석열 대통령 국회 방문에 피켓시위하는 민주당
윤석열 대통령 국회 방문에 피켓시위하는 민주당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25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의원들이 윤석열 대통령이 시정연설을 위해 국회에 들어서자 피켓시위를 벌이고 있다. 2022.10.25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한주홍 정윤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25일 국회 시정연설에 불참한 더불어민주당이 윤 대통령을 작심 비판하면서 강력한 투쟁을 예고했다.

비속어 논란 사과, 대장동 의혹 관련 특검(특별검사법) 수용 등을 요구했으나 이에 대한 응답 없이 국회를 방문한 데 대해, 국회와 야당을 무시한 것으로 규정하고 이에 맞서 강도 높게 대응하겠다는 것이다.

'민생 우선'을 강조해 온 만큼, 각종 핵심 법안 및 예산안 심사라는 입법 활동을 포기하지는 않겠지만 시민단체 등과의 장외 반정부 투쟁을 병행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 기류다.

윤 대통령은 전날 "거기(시정연설)에 조건을 붙인다는 것은 헌정사에서 들어본 적이 없는 것 같다"라며 민주당의 요구를 일축했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시정연설에 앞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뒤로는 막말 정쟁을 하고 민생을 외면한 채 야당 탄압과 협치 파괴로 입법부를 부정하는데, 또다시 시정연설로 국회를 기만하려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시정연설을 하루 앞두고 민주연구원이 있는 민주당사를 압수 수색을 한 데 대해서도 격앙된 반응이 이어졌다.

이재명 대표는 의총에서 "이번 사태는 정상적 정치를 거부하고 국민과 헌법 위에 군림하겠다는 선전 포고"라며 "이런 방식으로 야당을 말살하고 폭력적 지배를 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내면 맞서 싸울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친이재명(친명)계 좌장 격인 정성호 의원은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민생도, 경제도 포기한 윤석열 정권이 무능, 무책임, 무대책을 은폐하려 사회를 공안정국으로 만들려 한다"고 비판했다.

시정연설에 불참한 민주당은 오전 본회의장으로 향하는 본관 로텐더홀에 집결해 '국회무시 사과하라!', '이 XX 사과하라!'라는 내용이 적힌 손팻말을 들고 "민생외면 야당탄압, 윤석열 정권 규탄한다"라고 외치기도 했다.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윤 대통령의 시정연설이 이뤄지는 동안 SNS 메시지로 윤 대통령을 향한 비판을 쏟아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국회 '이 XX' 중 한 명으로 투쟁하겠다"며 "참 나쁜 대통령, 언젠가는 큰코다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상임고문단과 간담회를 하고 향후 당 대응을 모색하기도 했다.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상임고문들은 현 상황을 일부 정치검찰에 의한 독재, 공안통치로 인식하고 있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상임고문들은) 민주주의를 수호하는 문제는 민주당만의 문제가 아닌 만큼 민주세력과 연대해 위기를 극복해 나가야 한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부연했다.

'민주세력과 연대하는 것이 무슨 뜻인가'라고 묻자 안 수석대변인은 "여러 시민단체와 민주주의 회복을 위해 연대해서 노력해야 한다는 뜻으로 보면 된다"고 답했다.

실제 민주당 지도부는 원외 세력과 손잡고 장외에서 대여 투쟁을 벌일 가능성을 시사했다.

김성환 정책위의장은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과거 야당 같으면 국회 문을 걸어 잠그고 장외 투쟁을 할 시기"라며 "다수 의석을 가진 야당으로서 국회를 방기하는 것이 옳지 않아 원내·외 활동을 병행해야 한다는 데 공감대가 많다"고 언급했다.

kj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