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 시정연설에 與 19차례 박수…민주당 보이콧에 휑한 본회의장

송고시간2022-10-25 11:30

댓글

정의당, 본회의장 좌석에 '이xx 사과하라' 등 피켓 붙여…與 "예의 지키라"

尹, 연설 후 시대전환 등 野 의원과 먼저 악수…장제원 어깨 두드리며 귓속말

텅 빈 야당 의원석 지나 퇴장하는 윤석열 대통령 시정연설
텅 빈 야당 의원석 지나 퇴장하는 윤석열 대통령 시정연설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마친 뒤 텅 빈 야당 의원석을 지나 퇴장하고 있다. 2022.10.25 [공동취재]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박형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25일 내년도 정부 예산안 관련 국회 시정연설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국민의힘과 일부 야당 의원들만 참석한 채 진행됐다.

169석의 민주당이 이재명 대표를 겨냥한 검찰 수사 등에 반발해 헌정사상 초유의 '시정연설 보이콧'을 선언하면서 국회 본회의장에 마련된 의석은 절반 이상이 비어 있었다.

6석의 정의당 소속 의원들은 의석에 '부자감세 철회! 민생예산 확충' '이xx 사과하라!' 피켓을 좌석에 붙여놓고 본회의에 참석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를 두고 "웬만큼 해라", "예의를 지켜라", "대통령이 오는데 팻말이 뭐냐" 등으로 지적했다.

오전 10시 윤 대통령이 본회의장에 입장하자 국민의힘 의원들은 일제히 기립 박수를 보냈다. 몇몇은 손을 머리 위로 흔들며 환호했다.

윤 대통령이 연설대에서 고개를 숙여 인사하자 국민의힘 쪽에서 "힘내세요"라는 외침도 나왔다.

윤 대통령의 연설이 18분 28초 이어지는 동안 국민의힘 의원들은 총 19차례 박수를 보내며 호응했다. 1분에 한차례 손뼉을 친 셈이다. 연설 도중 사진을 찍는 여당 의원들도 눈에 띄었다.

특히 윤 대통령이 "튼튼한 국방력과 일류 보훈, 장병 사기진작을 통해 누구도 넘볼 수 없는 강력한 국가를 만들겠다"고 말한 대목에서 박수와 함께 환호성이 쏟아졌다.

여당 의원들과 인사하는 윤 대통령
여당 의원들과 인사하는 윤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마친 뒤 회의장을 나가며 국민의힘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2.10.25 [공동취재] uwg806@yna.co.kr

연설을 마친 윤 대통령은 가장 먼저 기본소득당 용혜인·시대전환 조정훈·무소속 양향자 등 야당 의원들과 악수하며 인사했다.

이어 국무위원들과 악수를 한 윤 대통령은 김진표 국회의장에게 허리를 굽혀 인사하고, 국민의힘 의석 쪽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윤 대통령은 일어나 손뼉을 치는 국민의힘 의원들과 일일이 악수했다. 선수(選數)가 낮은 앞쪽 의석에서 출발해 중진들이 있는 뒤쪽까지 갔다가 다시 앞쪽으로 돌아왔고 의석 사이를 옆걸음으로 횡단하며 인사하기도 했다.

'원조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 장제원 의원의 어깨를 두드리면서 손을 맞잡고 몇 마디 귓속말을 나누는 장면도 포착됐다.

조수진 의원과는 악수하며 "눈은 괜찮냐"라며 건강을 묻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국회의장석으로 가 김 의장과 악수한 다음 손뼉을 치는 여당 의원들과 국무위원들을 향해 한 차례씩 손을 들어 화답하고 본회의장을 떠났다.

피켓 시위를 한 정의당 의원들은 연설이 끝나자마자 본회의장을 빠져나가 윤 대통령과 마주치지 않았다.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은 시정연설 후 기자들과 만나 "절대다수 의석을 가진 민주당이 그 입법권을 당 대표의 범죄 은폐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다. 이런 사법 정치화는 의회 민주주의 본령인 대화와 타협을 실종시키는 동시에 정쟁만 양산하는 쪽으로 연결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아주 유감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시정연설을 들으면서 한쪽이 텅 빈 의석을 바라보면서 제가 느낀 소회"라고 평가했다.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하는 윤석열 대통령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하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2022.10.25 [공동취재] uwg806@yna.co.kr

gee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