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시정연설 '18분28초', 역대 최단…민주 불참에 참석자 최소

송고시간2022-10-25 14:17

댓글

민주 보이콧에 與 더 잦은 박수?…총 19차례, 분당 1.03회

직접 시정연설 여섯번째 대통령…역대 대통령 시정연설 때 '野 냉대' 빈번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5일 내년도 정부 예산안과 민생·경제 입법 과제에 대한 협조를 구하기 위해 국회를 찾아 시정연설을 했다.

총리가 대독하지 않고 대통령이 국회에서 직접 예산안(본예산) 시정연설을 한 것은 윤 대통령이 역대 대통령 가운데 여섯 번째다.

지난 1988년 노태우 전 대통령이 처음이었고, 이후 2003년 노무현 전 대통령, 2008년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임기 첫해만 국회를 찾아 예산안 시정연설을 했다.

박근혜·문재인 전 대통령은 임기 동안 매년 직접 예산안 시정연설을 했다.

박 전 대통령은 2013년부터 2016년 사이 네 차례, 문 전 대통령은 2017년부터 다섯 차례 각각 했다.

윤 대통령의 취임 첫해인 올해 예산안 시정연설은 역대 '최단 시간'(18분 28초)으로 기록됐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26분(2008년 10월) '최단' 기록을 깬 것이다.

역대 대통령 사례를 보면 전임자인 문 전 대통령은 최단 33분(2019년 11월)·최장 39분(2020년 10월)을, 박근혜 전 대통령은 최단 29분(2013년 11월)·최장 42분(2015년 10월) 시정연설을 했다.

이와 함께 이날 시정연설은 제1야당이자 원내 1당인 더불어민주당의 헌정사상 첫보이콧으로 본회의장에서 '최소 인원'이 참석한 채 진행됐다.

정국 급랭…윤석열 대통령의 '반쪽' 시정연설
정국 급랭…윤석열 대통령의 '반쪽' 시정연설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2022.10.25 [공동취재] uwg806@yna.co.kr

민주당은 이재명 대표를 겨냥한 검찰 수사 등에 반발해 이날 시정연설에 전원 불참했다.

여당인 국민의힘에 정의당과 무소속 의원들이 일부 참석했지만, 169석에 달하는 민주당이 빠진 만큼 전체 의석(299석)을 절반도 채우지 못한 셈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시정연설에서 총 19차례의 박수를 받았다. 연설 시간 기준으로 분당 1.03회로, 1분당 한 번꼴로 박수를 받은 셈이다.

역대 시정연설 박수 횟수를 보면 박근혜 전 대통령은 2015년 42분짜리 연설에서 모두 56회 박수를 받아 최다 분당 박수 1.3회였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2008년 26분짜리 연설에서 9회 박수를 받았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불참을 의식한 여당 의원들이 상대적으로 더 자주 손뼉을 친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올 걸로 보인다.

텅 빈 야당 의원석 지나 퇴장하는 윤석열 대통령 시정연설
텅 빈 야당 의원석 지나 퇴장하는 윤석열 대통령 시정연설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마친 뒤 텅 빈 야당 의원석을 지나 퇴장하고 있다. 2022.10.25 [공동취재] uwg806@yna.co.kr

대통령이 국회를 찾는 시정연설에서 야당의 '냉대'가 낯선 풍경은 아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2003년 시정연설 때는 연설 도중 야당으로부터 단 한 차례의 박수도 나오지 않았고, 퇴장할 때도 야당 의원 대다수는 자리에서 일어나지도 손뼉을 치지도 않았다.

2008년 이명박 전 대통령 때도 야당 의원들은 연설 도중 박수를 치지 않았으며 일부는 앞에 놓인 컴퓨터로 검색을 하는 등 집중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박근혜 ·문재인 전 대통령 때부터는 야당의 '침묵·팻말' 시위가 일상이 됐다.

역사교과서 국정화 논란이 한창이던 2015년 연설 때는 박 전 대통령이 본회의장에 머문 40여분간 야당 의석에서는 단 한 차례의 박수도 나오지 않았다. 일부 야당 의원들은 연설 중에 미리 준비해온 역사교과서를 펼쳐 읽는 모습을 내보이며 '무언의 시위'를 벌였다.

여야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로 대립했던 2019년 문 전 대통령의 시정연설 때 일부 야당 의원이 손으로 'X'(엑스)자를 만들어 반대의 뜻을 표시했고, 손으로 귀를 막으며 '듣지 않겠다'는 의사를 표현하는 경우도 있었다.

minary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