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바이든 "전략핵무기 사용시 심각한 실수 될 것"…러시아에 경고

송고시간2022-10-26 04:11

댓글

"'가짜 깃발' 작전인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

코로나19 백신 맞는 바이든 대통령
코로나19 백신 맞는 바이든 대통령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강병철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이른바 '더티 밤' 사용 가능성과 관련, "만약 전략 핵무기를 사용한다면 러시아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한 실수를 하는 것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우크라이나가 더티 밤(dirty bomb·더러운 폭탄·방사능 물질이 든 폭탄)을 사용할 수 있다'는 러시아의 공세와 관련, "그것이 거짓 깃발 작전인지 아직 확실하지 않다. 사실인지는 모르지만, 그것은 심각한 실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러시아는 우크라이나가 이른바 '더티 밤'을 사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으며 서방 국가들과 우크라이나는 오히려 러시아가 '더티 밤'을 사용하고 이를 우크라이나에 뒤집어씌우기 위해 이른바 '거짓 깃발'(위장) 전술을 구사하는 것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다.

'더티 밤'은 방사성 물질이 든 용기에다 그것을 폭파해 그 폭발력으로 핵물질을 확산시키는 폭발물을 채운 것이다. 핵무기와 달리 일정한 지역에 대한 핵 오염을 노리는 무기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러시아 법원이 징역 9년을 선고받은 여자프로농구 스타 브리트니 그라이너의 항소를 기각한 것과 관련, "그라이너와 다른 사람들을 석방하기 위해 러시아와 지속적으로 접촉하고 있으나 긍정적인 반응은 아직 없다"고 답했다.

이 밖에 그는 코로나19가 공중비상사태인지를 묻는 말에는 "우리는 비상사태가 되지 않도록 확실히 해야 한다"며 필요성을 강조했다.

solec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