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러, 美에 핵훈련 통보…바이든 "핵무기 사용시 심각한 실수될것"(종합)

송고시간2022-10-26 06:35

댓글

나토 핵연습 중 러도 맞불훈련…美 "아직 전략태세 변경 필요성 없다"

바이든, 러의 '우크라 더티밤' 주장에 "거짓깃발 작전인지 아직 불확실"

'우크라이나의 더티밤 사용 가능성' 언급하는 러시아군
'우크라이나의 더티밤 사용 가능성' 언급하는 러시아군

(모스크바 EPA=연합뉴스) 이고르 키릴로프 러시아 국방부 화생방전 방어사령관이 24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러시아어로 '우라늄광 U-238'이라고 적힌 TV 스크린을 뒤로한 채 발언을 하고 있다. 키릴로프 사령관은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군 도발에 대응할 준비를 마쳤다"며 우크라이나군이 러시아군을 상대로 '더티밤'(Dirty Bomb)를 사용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더티 밤'은 재래식 폭탄에 방사성 물질을 채운 저위력 방사성 폭탄으로, 서방은 러시아의 이런 주장을 일축했다. 2022.10.25 alo95@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강병철 특파원 = 미국을 비롯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가 30일까지 연례 핵억지 연습인 '스테드패스트 눈'을 시작한 가운데 러시아가 미국에 대규모 핵전쟁 훈련인 '그롬'(Grom·우뢰)을 실시하겠다고 통보했다.

러시아가 이른바 '더티 밤'(dirty bomb·방사능 물질이 든 재래식 폭탄)을 사용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어떤 전술 핵무기 사용도 심각한 실수가 될 것이라면서 러시아를 경고했다.

패트릭 라이더 미국 국방부 대변인은 25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러시아로부터 그롬 훈련에 대한 통보를 받았느냐는 질문에 "통지를 받았다"면서 "이전에 강조한 대로 이는 러시아가 연례적으로 실시하는 일상적 훈련"이라고 말했다.

이어 "러시아는 투명하게 공지를 해야 하는 군비통제 의무를 따르고 있다"면서 "현시점에서 이 이상 더 제공할 정보는 없다"고 말했다.

러시아는 매년 10월 말 그롬 훈련을 하고 있으며 올해 훈련 일정 등은 알려지지 않았다.

나토 핵억지 연습 중인 전투기
나토 핵억지 연습 중인 전투기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다만 미국은 러시아가 과거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한 전례가 있다는 이유로 이번에도 미사일 발사 훈련을 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이는 신(新)전략무기감축협정(START)에 따라 미국에 사전에 통보해야 하는 사항이라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러시아가 핵 연습에 들어가면서 일각에서는 우크라이나와 서방 국가를 상대로 핵무기 사용 위협 발언을 해온 러시아가 군사훈련을 핵무기 이동의 명분으로 사용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이와 관련, 라이더 대변인은 "나토는 군 준비태세를 변경하지 않았으며 현 시점에서 전략 태세를 바꿀 어떤 필요성도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러시아가 '더티 밤'을 사용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우리는 현재까지 러시아가 핵무기나 '더티 밤'을 배치하려는 결정이나 의도가 있다는 어떤 신호도 보지 못했다"면서 "계속해서 면밀하게 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크라이나가 '더티 밤'을 사용할 가능성이 있다는 러시아의 주장과 관련, "우크라이나가 '더티 밤'을 만들고 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앞서 러시아는 우크라이나가 이른바 '더티 밤'을 사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으며 서방 국가들과 우크라이나는 오히려 러시아가 '더티 밤'을 사용하고 이를 우크라이나에 뒤집어씌우기 위해 이른바 '거짓 깃발'(위장) 전술을 구사하는 것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다.

'더티 밤'은 재래식 폭탄에 방사성 물질을 채운 저위력 방사성 폭탄을 말한다. 피해가 막대한 핵무기와 달리 일정한 지역에 대한 핵 오염을 노리는 무기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 백신 접종 뒤 우크라이나가 더티 밤을 사용할 수 있다고 공세하고 있는 러시아가 '더티 밤'이나 핵무기 배치를 준비하고 있느냐는 언론 질문에 "나는 오늘 그것을 논의하면서 많은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말하고 싶다"면서 "러시아가 전술 핵무기를 사용한다면 러시아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한 실수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것이 거짓 깃발 작전인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 나는 아직 모른다"면서 "그러나 그것은 심각한, 심각한 실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래픽] '더러운 폭탄'(dirty bomb·더티 밤)은 어떤 무기?
[그래픽] '더러운 폭탄'(dirty bomb·더티 밤)은 어떤 무기?

(AFP=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우크라이나가 '더러운 폭탄'(dirty bomb·더티 밤)을 사용하려 한다는 러시아 측의 주장을 둘러싸고 양측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더티 밤이 무엇인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bjb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법원이 징역 9년을 선고받은 미국 여자프로농구 스타 브리트니 그라이너의 항소를 기각한 것과 관련, "그라이너와 다른 사람들을 석방하기 위해 러시아와 지속해서 접촉하고 있으나 긍정적인 반응은 아직 없다. 우리는 노력을 중단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 밖에 그는 코로나19가 여전히 국가적 비상사태인지를 묻는 말에는 "우리는 (국가적) 비상사태가 되지 않도록 확실히 하기 위해 (비상 대응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백신 맞는 바이든
백신 맞는 바이든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solec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