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곽상도 "'이재명 게이트' 드러나…흥미롭게 보고 있어"

송고시간2022-10-26 19:05

남욱 측 "주범인 듯 과대 포장돼 억울"

'대장동 뇌물수수'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
'대장동 뇌물수수'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대장동 개발사업에 도움을 주고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기소된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이 26일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22.10.26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대장동 개발사업에 도움을 주고 뇌물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곽상도 전 의원이 "세월이 흐르니 '이재명 게이트'임이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곽 전 의원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이준철 부장판사) 심리로 26일 열린 본인과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남욱 변호사 재판 속행공판의 휴정 시간에 취재진에 현재 검찰이 수사 중인 상황을 "흥미롭게 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폭로 내용에 대해선 "이 사람들 얘기 자체를 제가 알 길이 없다"고 했다.

곽 전 의원은 자신의 억울함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지금 재판 과정에서 제가 뭐에 관여했다고 얘기하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 제가 조금이라도 그쪽 일에 가서 뭘 했다든가 하는 얘기가 있으면 그걸로 저를 비난할 수도 있겠지만, 제가 그런 걸 한 게 없고, 제가 관여했다고 얘기하는 사람도 아무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저분들('대장동 팀')이 무슨 생각으로, 왜 저랬을까 그때나 지금이나 모르겠다"며 "저도 자초지종을 알고 싶은 사람 중 한 명"이라고 말했다. 대장동 팀이 자신에게 뇌물을 건넸다고 주장한 이유를 이해할 수 없다는 취지다.

곽 전 의원과 함께 재판을 받는 남욱 변호사의 변호인도 휴정 시간 취재진에 "남 변호사는 대장동과 관련해 본인이 주범인 듯 과대 포장되는 데에 억울해한다"고 전했다. 또 남 변호사가 현재 검찰이 진행 중인 대선자금 수사에 변호인 선임 없이 혼자 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young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