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거리두기 해제 후 첫 핼러윈…경찰, 이태원 일대 치안 강화

송고시간2022-10-27 14:09

댓글
이태원특구상인연합회 간담회
이태원특구상인연합회 간담회

[용산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서울 용산경찰서는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해제된 이후 처음 맞는 '핼러윈 데이'(10월 31일)를 앞두고 이태원관광특구 일대에서의 치안 활동을 강화한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은 불법 촬영·강제추행 등 범죄가 빈발할 것에 대비해 29∼31일 사흘간 200명 이상을 이태원 일대에 배치한다.

이태원과 인접한 지구대와 파출소의 야간 순찰팀 인력도 평소의 1.5배로 증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최근 클럽 등 유흥가를 중심으로 발생하는 마약류 범죄에 대한 실시간 단속도 강화한다.

모의 총포와 과다노출, 교통 무질서와 같은 행위는 자율방범대 등 협력 단체와 합동 순찰해 단속할 예정이다.

용산서에 따르면 핼러윈 기간 하루 약 10만명에 가까운 인파가 이태원관광특구에 모인다. 관할인 이태원파출소에 접수되는 112신고 역시 평소의 배로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

용산서는 이달 26일 이태원관광특구상인연합회 관계자, 이태원역장 등과 간담회를 하고 핼러윈 기간 시민 안전과 질서 확립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용산경찰서-숙명여대가 협업해 제작한 112신고 홍보물
용산경찰서-숙명여대가 협업해 제작한 112신고 홍보물

[용산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uriou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