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행 "김의겸, '한동훈 술자리 의혹' 여성에 데이트 폭력 공범"

송고시간2022-10-27 15:54

댓글

"피해자측, 동의없는 녹취 및 제보에 소송 준비 중"

비대위에서 발언하는 김행
비대위에서 발언하는 김행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김철선 기자 = 국민의힘 김행 비상대책위원은 27일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변호사들과 '심야 술자리'를 가졌다는 의혹을 제기한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대변인을 향해 "데이트 폭력의 공범이자 2차 가해자"라고 주장했다.

이 의혹은 한 여성 첼리스트가 남자친구로 추정되는 사람에게 자신이 해당 술자리에 있었다고 말한 통화 녹음파일을 김 의원이 지난 24일 법사위 국정감사장에서 틀면서 제기됐다. 온라인에선 해당 여성의 신상정보가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김 비대위원은 이날 오전 비대위 회의에서 "한 여성(첼리스트)의 인권과 인생이 김의겸 민주당 대변인과 민주당에 의해 정치적으로 철저하게 이용당하고 파괴됐다"며 "그녀는 제보자인 남자친구와 지난 7월 20일 새벽 3시까지 40분간 통화했고, 그 내용이 국감장에서 여과 없이 흘러나왔다"고 말했다.

김 비대위원은 "남자친구는 동의 없이 녹음했고, 제보했다. 이것은 데이트 폭력"이라며 "동의를 받지 않은 녹음과 제보 내용이 여과 없이 국회에서 그대로 흘러나왔다는 것은 남자친구, (더탐사) 유튜브 채널, 김 의원이 데이트 폭력의 공범이자 2차 가해자가 될 수 있다는 증거"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데이트 폭력이 고발된다면 면책특권 범위를 넘어선 것이다. 김 의원은 (데이트 폭력) 범죄자의 제보를 크로스체크 없이 틀어도 되나"라고 반문했다.

김 비대위원은 피해자인 여성 첼리스트의 가족이 동의 없는 녹취와 제보에 대해 소송을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김 비대위원은 "여성의 이름과 나이까지 공개된 뒤 이 여성의 장래는 누가 책임지나. 김 의원이 이 여성의 인생을 책임질 것인가"라며 "한 여성의 인격을 무참하게 살해한 김 의원 등은 반드시 수사받아야 하고, 이를 방조한 민주당은 더 늦기 전에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사안에 대해 "사실관계 파악이 먼저인데 만약 김 의원이 제기한 문제가 맞는다면 한 장관의 책임이 큰 것이고, 그것이 아니라면 김 의원이 면책특권 범위에 들어가는 것인지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더탐사) 거기와 협업했다고 본인(김 의원)이 인정했으니까, 그런 경우 대법원 판례에 비춰보면 면책특권 범위가 바뀌는지에 따라 결정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wis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