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월미도 '9만원 회' 바가지 논란 횟집, 다른 횟집에 고소당해

송고시간2022-10-27 17:19

댓글
인천 월미도 한 횟집서 포장한 9만원짜리 회
인천 월미도 한 횟집서 포장한 9만원짜리 회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9만원을 받고도 턱없이 적은 양의 포장 회를 판매했다가 '바가지 상술' 논란이 불거진 인천 월미도의 한 횟집을 인근 횟집이 고소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7일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인천시 중구의 한 월미도횟집 사장은 최근 업무방해와 명예훼손 혐의로 바가지 논란을 빚은 A 횟집 사장 B씨와 그의 아들을 고소했다.

그는 "B씨의 아들이 논란 이후 인터넷에 사과문을 올리면서 제대로 된 상호 대신 '월미도횟집 아들'이라고 언급했다"며 "이 때문에 상호가 같은 우리 식당이 문제를 일으킨 곳으로 오인돼 영업에 큰 피해를 보고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월미도에는 이 같은 상호로 영업을 하는 가게가 여러 곳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전날 고소인을 먼저 불러 조사를 마쳤으며 추후 B씨와 그의 아들을 불러 경위를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A 횟집은 9만원을 받고 턱없이 적은 회를 포장해줬다는 손님의 불만 글과 사진이 지난달 14일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오며 큰 비판을 받았다.

당시 이 횟집 측은 '월미도 횟집 아들입니다'는 제목의 사과문을 올렸다가 다른 횟집 항의가 들어오자 '월미도에 있는 XX 횟집'이라고 글을 수정하기도 했다.

chams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