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도시 지하철 전동차에 '그라피티' 속출…외국인 2명 추적

송고시간2022-10-27 18:19

댓글
인천지하철 2호선 전동차에 그려진 그라피티
인천지하철 2호선 전동차에 그려진 그라피티

[인천교통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서울과 인천 등 대도시 지하철 차량기지에 외국인들이 무단 침입해 전동차에 '그라피티'(graffiti)를 그리고 달아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7일 인천 논현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오전 3시께 인천시 남동구 한 지하철 차량기지에서 A씨 등 외국인 2명이 전동차에 그라피티를 남기고 도주했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이들은 철로 주변 고압 전류가 끊기는 심야 시간대에 범행 계획을 세우고 보안 시설인 차량기지에 침입하면서 울타리와 철조망을 절단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당시 차량기지에 있던 전동차 1량 차체에 스프레이 페인트 등을 활용해 'WORD'라고 적힌 영어 단어를 그린 것으로 파악됐다.

그라피티는 인천을 포함해 지난달 12일부터 약 2주간 서울·부산·대구·대전·광주 등 전국 6개 도시 지하철 차량기지의 전동차 8대에서도 잇따라 발견됐다.

경찰은 그라피티 모양이나 침입 수법 등이 유사한 점을 고려할 때 같은 일당이 범행한 것으로 보고 용의자를 쫓고 있다.

경찰은 건조물 침입과 재물손괴 혐의로 A씨 등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고, 인터폴 적색수배를 요청하는 등 국제 공조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A씨 등을 수사하고 있다"며 "외국 피해 사례와 연관성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goodluc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