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명석 JMS 총재, 외국인 여신도 2명 성폭행 혐의로 구속기소

송고시간2022-10-28 14:30

댓글
정명석 JMS 총재, 외국인 여신도 2명 성폭행 혐의로 구속기소
정명석 JMS 총재, 외국인 여신도 2명 성폭행 혐의로 구속기소

정명석 기독교복음선교회(통칭 JMS) 총재가 지난 4일 오후 대전지법에서 열린 성폭행 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끝나고 둔산경찰서 유치장으로 이동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대전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김지혜)는 28일 외국인 여성 신도 2명을 지속해서 추행하거나 성폭행한 혐의(준강간 등)로 기독교복음선교회(통칭 JMS) 총재 정명석(77) 씨를 구속 기소했다.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명령도 함께 청구했다.

정씨는 2018년 2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17차례에 걸쳐 충남 금산군 진산면 월명동 수련원 등에서 홍콩 국적 여신도 A(28)씨의 가슴을 만지고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18년 7월부터 그해 말까지 5차례에 걸쳐 금산 수련원에서 호주 국적 B(30)씨의 허벅지 등을 만진 혐의도 받는다.

정씨는 자신을 메시아로 칭하며 신도들을 세뇌한 뒤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영장실질심사 마치고 유치장으로 이동하는 정명석 총재
영장실질심사 마치고 유치장으로 이동하는 정명석 총재

정명석 기독교복음선교회(통칭 JMS) 총재가 지난 4일 오후 대전지법에서 열린 성폭행 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끝나고 둔산경찰서 유치장으로 이동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검찰 관계자는 "지난 3월 피해자들이 경찰에 고소장을 낸 뒤 여신도와의 신체접촉 금지, 야간 외출 금지 등 준수사항을 청구해 추가 피해를 막았다"며 "대전범죄피해자지원센터에 피해자들의 심리 치료와 법정 동행 지원도 의뢰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씨는 현재까지도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정씨는 신도 성폭행 등 죄로 징역 10년을 선고받고 복역한 뒤 2018년 2월 출소했다.

jyou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