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생존자가 전한 이태원 압사 현장…"갑자기 다 넘어지면서 깔려"

송고시간2022-10-30 01:56

댓글

"밑에 사람들이 쓰러지는데도 위에서 계속 밀어…죽는구나 생각"

사고 후 피신한 시민 외면한 업소 성토하는 목소리도

핼러윈 인파가 몰린 이태원 거리
핼러윈 인파가 몰린 이태원 거리

(서울=연합뉴스)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일대에 핼러윈을 맞이해 인파가 몰리면서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이날 사고 난 현장의 사고 전 상황으로 사람들이 밀려다닐 정도로 밀집된 모습이다. 2022.10.30 [독자 제보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사건팀 = "갑자기 다 넘어지면서 깔렸어요."

29일 밤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압사 사고 현장을 목격한 20대 남성은 새파랗게 질린 얼굴에 떨리는 목소리로 순식간에 벌어진 일이었다고 말했다.

비좁고 경사진 이태원 뒷골목에 빼곡하게 들어찬 사람들이 어디서부터 시작됐는지도 알지 못한 채 순식간에 인파의 압력에 밀리면서 한꺼번에 넘어졌다는 것이다.

그는 사고 즉시 바로 옆에 문이 열린 술집으로 급하게 들어가서 살 수 있었다고 말하며 가쁜 숨을 내쉬었다.

이태원서 핼러윈 대규모 인명사고 발생
이태원서 핼러윈 대규모 인명사고 발생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지난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일대에 핼러윈을 맞아 인파가 몰려 사고가 발생, 소방대원들이 현장에서 구급활동을 벌이고 있다. 2022.10.30 jieunlee@yna.co.kr

사고 현장에서 간신히 빠져나왔다는 한 트위터 이용자는 "가파른 클럽 골목에서 위에서 사람들이 미니까 도미노 마냥 소리 지르면서 쓰러졌다"면서 "밑에 (사람들이) 쓰러진 걸 모르는지 계속 밀어서 정말 죽는구나 싶었다"고 적었다.

20대 여성 박모 씨는 "나처럼 키 작은 사람들은 숨을 못 쉴 정도로 사람 사이에 껴 있다가 사고가 발생했다"며 "그나마 (우리는) 골목에서 옆쪽에 있어서 살았는데 가운데 있었던 사람이 많이 (피해를) 당한 것 같다"고 말했다.

다친 친구를 돌보던 다른 20대 여성도 "지하철역 쪽으로 가고 있었는데 사람이 너무 많아서 오도 가지도 못하는 상황이었다"며 "떠밀려서 앞뒤로 오가기를 반복하다가 갑자기 사람들이 밀리면서 친구가 아래에 깔렸다"고 설명했다.

부상한 그의 친구는 소방대원에 배가 아프다고 계속 호소했다.

구조활동 벌이는 소방대원
구조활동 벌이는 소방대원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지난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일대에 핼러윈을 맞아 인파가 몰려 사고가 발생, 소방대원들이 구조활동을 하고 있다. 2022.10.30 jieunlee@yna.co.kr

사고 당시 주변 업소들의 비협조를 성토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한 시민은 "이태원 내 술집들이 길거리에 테이블을 내놓은 탓에 더 비좁아진 터에 들어오려는 사람과 나가려는 사람이 뒤엉켰다"며 "사람들이 쓰러지자 인근 가게로 대피했으나 마감 시간이라며 거리로 내보내는 바람에 더 큰 인명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박씨는 "주변 클럽이랑 가게가 문 열어주면 (그쪽으로 대피해) 한두 명 더 살릴 수 있었을 텐데 못 들어오게 하더라"라고 지적했다.

사고가 벌어진 후 처참한 광경에 일부 시민은 말을 잇지 못했다.

병원으로 이송되는 부상자
병원으로 이송되는 부상자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지난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일대에 핼러윈을 맞아 인파가 몰려 대규모 인명사고가 발생, 부상자들이 이송되고 있다. 2022.10.30 pdj6635@yna.co.kr

30대 여성 최모 씨는 핼러윈을 맞아 남편과 이태원에 방문했다가 사건을 목격했다. 이들 부부는 잠시 화장실에 가려고 인파를 빠져나왔다가 참변을 피했고, 돌아와 쓰러져 있는 사람들을 보고선 그대로 길가에 주저앉았다고 했다.

최씨는 "50여 명이 넘는 사람이 누워있었는데 처참해서 볼 수가 없었다"며 "주변에서 가위를 구해와서 여성 환자들의 꽉 끼는 팬티스타킹 같은 것을 잘라줬다"고 말했다.

최씨의 남편 역시 소방대원의 부탁을 받고 쓰러진 사람들의 팔다리를 안간힘을 다해 주물렀다. 의료진이 긴급히 심폐소생술(CPR)을 하고 주변 시민도 다 함께 쓰러진 사람들의 팔다리를 주물렀지만, 맥박이 돌아오는 이는 많지 않았다고 그는 전했다.

병원으로 후송되는 부상자
병원으로 후송되는 부상자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지난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일대에 핼러윈을 맞아 인파가 몰려 대규모 인명사고가 발생, 부상자들이 병원으로 후송되고 있다. 2022.10.30 pdj6635@yna.co.kr

jandi@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