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태원 참사] 민주 남영희 "청와대 이전이 원인"…논란 일자 글 내려(종합)

송고시간2022-10-30 11:56

댓글

"당 '애도가 우선' 기조 맞춰 글 내려"…당 비공개 최고위서 '부적절' 의견 모아

분주한 사고현장
분주한 사고현장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30일 오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 핼러윈 인명사고 현장에서 구조대원 등이 구조활동을 하고 있다. 2022.10.30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남영희 민주연구원 부원장은 30일 '이태원 핼러윈 압사 참사'와 관련, "청와대 이전 때문에 일어난 인재"라고 주장했다.

남 부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백번 양보해도 이 모든 원인은 용산 국방부 대통령실로 집중된 경호 인력 탓"이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이번 사고는) 졸속으로 결정해서 강행한 청와대 이전이 야기한 대참사"라면서 "여전히 서초동 아크로비스타에서 출퇴근하는 희귀한 대통령 윤석열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출퇴근에 투입돼 밤낮 야근까지 고충을 토로하는 경찰 인력이 700명, 마약 및 성범죄 단속에 혈안이 돼 투입된 경찰 200명, 모두 용산경찰서 관할 인력"이라면서 "평소와 달리 엄청난 인파가 몰려들 거란 예상을 하고도 제대로 안전요원 배치를 못 한 무능한 정부의 민낯"이라고 부연했다.

남 부원장은 특히 "축제를 즐기려는 국민을 지켜주지 못한 윤석열 대통령은 이 모든 책임을 지고 물러나라"라고 요구했다.

그는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오세훈 서울시장의 사퇴도 요구한 뒤 "이게 나라냐"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 글을 두고 논란이 일자 남 부원장은 해당 글을 게시한 지 약 30분 만에 삭제했다.

남 부원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누가 봐도 인재인데 아무도 지적을 하지 않아 글을 올린 것"이라며 "참사 책임은 정부에 있다는 주장에는 변함이 없지만' 애도가 우선'이라는 당 기조와 맞지 않아 글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김의겸 대변인은 비공개 최고위원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남 부원장의 글에 대해 "일단 개인 의견"이라며 "(비공개 회의에서) 그런 내용의 페이스북은 적절하지 못했다고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징계 계획이 있느냐'는 물음엔 "아니다. 거기까지 가진 않았다"고 답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행정관 출신인 남 부원장은 2020년 총선 당시 인천 동구·미추홀구에 출마했다가 국민의힘 윤상현 의원(당시 무소속)에게 171표 차로 아깝게 졌다. 이후 민주당 상근부대변인 등을 지냈다.

goriou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