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태원 참사] 취업 상경 20대 딸들, 고향 친구와 함께 참변(종합)

송고시간2022-10-31 01:00

댓글

오열하는 유족들 "그렇게 인파가 많은데 어떻게 통제하지 않을 수 있나"

이태원 참사 유가족 연락 내역
이태원 참사 유가족 연락 내역

(광주=연합뉴스) 차지욱 기자 = 30일 오후 광주 한 장례식장에서 이태원 참사 유가족이 딸을 애타게 찾았던 내용이 담겨있는 휴대전화 연락 내역을 보여주고 있다. 2022.10.30 uk@yna.co.kr

(광주=연합뉴스) 차지욱 기자 = 서울에 취직해 상경한 착한 첫째 딸은 엄마 아빠 잘 있으라는 말도 남기지 못하고 영영 돌아오지 못할 길을 떠났다.

30일 이태원 압사 사고 뉴스를 본 어머니와 아버지는 전날 '친구 만나러 이태원에 간다'는 딸과의 통화가 떠오르며 불길한 생각이 들었다.

급하게 딸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받지 않은 부재중 통화만 수십 통 쌓여가자 불안은 무슨 일이 생겼다는 확신으로 바뀌었다.

답답한 마음에 부모는 집 근처 파출소로 뛰어갔고, 확인한 딸 아이의 휴대전화 위치는 '이태원'이었다.

부모는 파출소에 실종신고를 하자마자 바로 기차를 타고 서울로 올라갔다.

온갖 곳을 수소문하며 자식을 찾았지만, 돌아온 건 눈 감은 딸 아이의 모습이었다.

심폐소생술(CPR) 흔적조차 없는 딸의 모습은, 살려보려는 누군가의 도움도 받지 못하고 떠난 것 아니냐는 생각에 부모의 마음은 두 번 찢어졌다.

항상 웃고 밝았던 첫째 딸, 올해 2월 입사 시험에 합격해 서울로 혼자 상경한 후 정규직 전환을 위한 공부도 이어왔다.

최근 필기시험을 통과하고 초등학교 때부터 친했던 단짝과 '이태원 놀러 간다'는 말에 부모는 "갔다 와. 다녀와서 면접 준비해"라며 흔쾌히 승낙했지만 그게 딸 아이와 마지막 대화가 될 줄은 몰랐다.

다음 주 광주에 오기로 했던 딸을 기다리던 부모는 세상을 떠난 자식과 함께 이날 오후 광주로 왔다.

휴대전화 앨범에 저장된 딸 아이 사진에서 한참 눈을 떼지 못하던 어머니는 "아이가 너무 예뻐요. 꽃다운 나이잖아요. 아직 할 일도 많고 결혼도 해야 하고…"라며 "아직 아이 마지막 모습을 못 봤어요. 보면 아이를 떠나보내는 것 같아서 지금도 못 보겠어"라고 울먹였다.

그러면서 "인파가 그렇게 많은데 어떻게 통제하지 않을 수 있냐"며 "지금도 애타는 부모들이 많이 있을 거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어야 한다"고 말을 잇지 못했다.

광주에 마련된 이태원 참사 피해자 빈소
광주에 마련된 이태원 참사 피해자 빈소

(광주=연합뉴스) 차지욱 기자 = 30일 오후 광주 한 장례식장에 이태원 참사 피해자의 빈소가 마련돼 있다. 2022.10.30 uk@yna.co.kr

함께 이태원을 갔던 A씨 친구 B씨의 빈소도 이날 오후 11시께 같은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B씨도 3개월 전 서울에서 직장을 잡아 홀로 상경했다.

전날 이태원 참사 소식을 들을 때만 해도 B씨 부모는 딸 아이가 그곳에 있으리라 생각하지 못했다.

걱정된 아버지가 사고 다음 날 오전 6시께 전화했지만, 수화기 너머 들리는 목소리는 낯선 남자였다.

'휴대전화를 이태원에서 주워 보관하고 있다'는 말에 아버지는 곧장 서울로 향했다.

서울에서 만난 이는 휴대전화를 건네주면서 '내 친구가 이태원에서 참변을 당했다. 따님을 찾고 있다면 실종신고를 해보시라'고 했다.

아버지는 서울서 실종신고를 한 뒤 하염없이 딸 아이의 소식을 기다렸지만 결국 들려온 이야기는 청천벽력 같은 자식의 사망이었다.

휴가 때마다 가족을 보러 광주로 왔다는 딸. 몇 주 전에 봤던 얼굴이 마지막이 될 거라고는 상상도 못 했다.

평소 착하고 생활력이 강했던 딸은 부모의 자랑이었다.

사고 전날 친척끼리 모인 B씨 외할머니 기일 자리에서도 B씨에 대한 자랑이 이어졌다.

B씨 외숙모는 "딸이 '일이 재밌다', '3개월 만에 승진해 꼭 서울서 성공할 거다'라고 했다더라"며 "월급을 받으면 꼭 엄마에게 선물도 해주고 참 예쁘고 착한 아이였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엄마는 딸이 더 좋은 직장을 잡아 서울로 이직한다고 할 때 좋으면서도 멀리 보내려니 불안했는데 결국 이렇게 됐다고 많이 슬퍼한다"고 눈물을 닦았다.

서울 이태원 압사 참사 사망자 154명 중 광주 시민이거나 가족이 광주에 있는 사망자는 4명가량인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까지 남성 2명과 여성 2명이 이태원을 방문했다가 숨졌으며 여성 1명은 뇌사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u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