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세입자가 성범죄자 박병화일 줄이야"…화성 원룸 주인 '분통'

송고시간2022-10-31 12:32

댓글

출소 '수원 발발이' 박병화, 봉담읍 한 대학 앞 원룸 입주

인근 주민들 "혼자 사는 여대생도 많은데…불안해서 어떡해"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권준우 기자 = "20대 젊은 여성들을 성폭행한 범죄자가 대학 앞 원룸촌에 산다는 게 말이 됩니까?"

31일 '수원 발발이'로 알려진 연쇄 성폭행범 박병화(39)가 거주하게 된 경기 화성시 봉담읍의 한 원룸 앞 골목은 몰려든 시민들과 이를 통제하는 경찰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박병화 거주지 앞 순찰하는 경찰
박병화 거주지 앞 순찰하는 경찰

[촬영 홍기원]

이곳은 한 대학교 후문에서 불과 100여m 떨어진 원룸촌이다. 골목길을 따라 3∼4층 높이의 원룸 건물들이 밀집한 곳으로, 주로 학생들과 인근 공단에서 근무하는 근로자들이 입주해 있다.

500여m 떨어진 곳에는 초등학교도 한 곳 있다.

박병화가 입주한 원룸 건물주 가족은 "오늘 오전에야 박병화가 입주했다는 사실을 마을 이장을 통해 알게 됐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80대인 저희 할머니가 원룸을 관리하시는데, 지난 28일 한 여성이 수원 쪽 부동산 사람과 와서 월세 계약을 하고 갔다"며 "알고 보니 그 여성이 박병화의 어머니였는데, 여기에 박병화가 올 거라는 사실은 전혀 말하지 않았다"고 격한 감정을 성토했다.

이어 "박병화가 오는 거 알았다면 절대로 방을 내주지 않았을 것"이라며 "화성시와 함께 강제 퇴거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병화 거주지 인근 원룸 관리자들도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인근 원룸 주인은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나 노동자들이 저렴한 방을 찾아서 모이는 곳"이라며 "혼자 사는 여학생들도 많은데 불안해서 원룸 관리를 어떻게 하나"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다른 원룸 주민은 "시나 기관에서는 아무 연락도 못 받았고 경찰들을 몰려들길래 무슨 일이 난 줄 알았다"며 "사람들이 불안해서 방을 구하러 오겠나"고 한탄했다.

마을 주민들도 불안하긴 매한가지다.

인근 원룸에 사는 한 주민은 "화성시는 과거 이춘재 연쇄 살인과 여러 성범죄 사건으로 트라우마가 남은 곳"이라며 "또다시 주민들이 불안할 일이 없도록 무슨 수를 써서라도 대책을 세워달라"고 당부했다.

정명근 화성시장과 지역구 국회의원인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도 주거지 앞을 찾아 박병화의 퇴거를 촉구하는 가두시위를 했다.

정 시장은 "박병화의 거주를 알리지 않고 방을 구한 건 사기 행위에 준하는 위법 계약이라고 보인다"며 "원룸 관계자와 협의해 계약을 철회하고 강제 퇴거할 수 있도록 법적 검토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 시장 등은 이어 대학교로 이동해 학생들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대책 회의 등을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박병화 거주지 관할 보호관찰소와 핫라인을 구축해 공동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여성·청소년 강력팀 3명을 특별대응팀으로 지정해 치안 관리에 나선다.

또 주거지 주변에 대한 방범 진단을 실시, 지자체와 협조해 폐쇄회로(CC)TV 등 범죄 예방시설을 확충할 방침이다.

박병화 거주지 앞에 순찰초소를 설치해 시 기동 순찰대, 보호관찰소 관계자, 경찰이 상시 주둔하며 순찰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sto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