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태원 참사] 경찰 "대규모 인명피해 예상 못했다"(종합)

송고시간2022-10-31 14:39

댓글

"팬데믹 이전 37∼90명, 올해 137명 투입…현장 판단은 아쉬워"

"주최자 없는 대규모 인파 대응할 매뉴얼 추진"

이태원 사고 현장 수색
이태원 사고 현장 수색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지난 30일 용산구 이태원 압사사고 현장에서 경찰이 유류품 등을 수색 하고 있는 모습. 지난 29일 밤 이태원동 일대에 핼러윈 인파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140명 이상이 사망하는 대규모 압사 참사가 났다. 2022.10.30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박규리 기자 = 경찰이 이태원 압사 참사를 사전에 막지 못했다는 지적에 대해 "대규모 인명피해를 예상하지 못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홍기현 경찰청 경비국장은 31일 기자간담회에서 "상당한 인원이 모일 것은 예견했다"면서도 "다수 인원의 운집으로 인해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할 것이라고는 예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홍 국장은 올해 핼러윈 축제 인파에 대해 "과거와 비슷하거나 조금 더 많은 인원이 모였지만 예전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모였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현장에서 급작스러운 인파 급증은 못 느꼈다고 한다"면서도 "판단에 대한 아쉬움은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코로나19 이전인 2017∼2019년 핼러윈 기간 배치된 인력이 37∼90명 수준이었지만 압사 참사가 일어난 지난 29일은 137명을 투입했다고 강조했다.

당초 용산경찰서가 현장에 200명을 투입하겠다고 보도자료를 배포한 데 대해서는 "사흘 동안 배치하는 인력을 연인원으로 계산해 200명 이상이라고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홍 국장은 "지역경찰 인력을 증원하고 교통·형사·외사 기능으로 합동 순찰팀을 구성했을 뿐 아니라, 시·도청 인력까지 포함한 수준으로 투입했다"며 "올해뿐 아니라 과거에도 현장 통제보다는 불법단속과 범죄예방, 교통소통에 중점을 뒀다"고 해명했다.

참사 사흘 전인 지난 26일 용산경찰서와 용산구청·이태원관광특구상인연합회 등이 간담회를 했지만 안전대책 논의가 구체적으로 오가지는 않았다고 홍 국장은 전했다.

홍 국장은 "불법촬영·마약 투약·일반음식점 내 춤 금지 등에 대한 공동 캠페인을 진행했다"면서도 "안전에 대한 구체적인 위험을 논의하진 않았다"고 말했다.

간담회에서 압사 등 안전사고 발생 가능성이 언급됐다는 주장과 관련해서는 "참가자들이 어떤 요구를 했는지 구체적으로 파악하지 못했다"며 "관련 요청이 직접 거론됐는지 확인하겠다"고 답했다.

출입 통제되는 이태원 사고 현장
출입 통제되는 이태원 사고 현장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31일 오전 경찰 관계자들이 서울 용산구 이태원 세계음식문화거리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2022.10.31 superdoo82@yna.co.kr

한편 홍 국장은 "(사고 당일 이태원 일대를) 4∼5개 권역으로 나눠 관리했다"며 "(사고가 난 골목 통제와 관련한) 별도 조치는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2017년에는 경찰이 저지선을 치고 통제했다는 지적에 대해 "폴리스라인이 있다고 해서 모두 통제라고 볼 수는 없다"며 "당시에는 인도에서 차도로 내려오는 사람들을 차단하기 위한 목적으로 설치된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지난해 해당 골목을 통제하는 모습이라며 돌아다니는 동영상과 관련해서는 "QR코드를 체크하는 방역 게이트"라고 반박했다.

홍 국장은 핼러윈 기간 이태원처럼 명확한 주최자 없이 대규모 인파가 모이는 상황을 대비한 경찰 매뉴얼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고를 계기로 관리 주체는 없으나 다중 운집이 예상되는 경우 공공부문이 어느 정도 개입할 것인지 보완책이 마련돼야 한다"며 "공권력을 체계적으로 작동해 재발을 막는 데 목표를 두고 (매뉴얼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curiou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