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북핵 해결 위해 한미 일치된 목소리 중요…의견분열 없어야"

송고시간2022-10-31 15:54

댓글

아산연·브루킹스연구소·VUB '환대서양·환태평양 동맹회의' 개최

로버트 랩슨 전 주한 미국대사 대리
로버트 랩슨 전 주한 미국대사 대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한미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에 의견 분열 모습을 보여서는 안 되며 일치된 목소리를 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미국의 전 관리가 31일 강조했다.

로버트 랩슨 전 주한 미국대사 대리는 이날 아산정책연구소·미국 브루킹스연구소, 브뤼셀자유대학이 공동 주최한 '제3차 환대서양·환태평양 동맹 회의'에 참석해 최근 한국 정치권을 중심으로 제기된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의견에 대해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미국은 핵우산, 확장 억제를 분명히 약속했다"며 "북한 지도부에 양국이 동일한 전선을 형성하고 있다는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이제 중국과 러시아는 미국과 한국의 편에 합류할 수 없다며 이들의 역할은 제한될 수밖에 없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민주주의 국가라 서로 다른 목소리를 낼 수 있다"면서도 한미 양국이 이 문제에 대한 일치된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격화하는 미중 전략 경쟁 속에서 미국이 소다자 협력체 등에 큰 관심을 쏟고 있는 사실을 거론하며 "중국 문제는 당장 러시아만큼 급하지 않지만 오랜 시간 천천히 해결해야 한다. 최대한 많은 동맹국을 미국 쪽에 참여시키는 것이 중국과의 관계에서는 관건"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한국을 포함해 전 세계 많은 국가 가운데 중국과 경제적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지는 나라들이 많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했다.

이러한 점에서 랩슨 전 대리는 "이들을 소외시키지 않고 손해를 끼치지 않으면서 미국 편에 서게 만드는 것이 미국에 가장 큰 도전과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가 미국이 최근 동맹과의 관계 재건을 위해 만든 다층적이고 복합적인 망이라고 거론하며 "시장 접근에 대한 부분이 IPEF에 포함되지 않아 아쉽지만 이러한 망을 교차하는 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kiki@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