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손흥민, 볼 경합 중 강한 충돌…안면 부상으로 29분 만에 교체

송고시간2022-11-02 05:50

댓글
그라운드 벗어나는 손흥민
그라운드 벗어나는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손흥민(30·토트넘)이 불의의 부상으로 경기 도중 그라운드를 벗어났다.

손흥민은 2일(한국시간) 프랑스 마르세유의 스타드 벨로드롬에서 열린 마르세유(프랑스)와 2022-2023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D조 최종 6차전 원정 경기에 선발로 출전했으나, 전반 29분 만에 교체 아웃됐다.

해리 케인 등과 공격진을 구성한 손흥민은 전반 23분 중원에서 공중볼 경합을 하다 마르세유 찬셀 음벰바의 어깨에 얼굴을 강하게 부딪쳐 쓰러졌다.

통증을 호소한 손흥민은 한동안 일어나지 못했고, 코와 눈 주위가 부어올랐다. 코에선 출혈이 발생하기도 했다.

손흥민은 결국 더 뛰지 못하고 27분께 그라운드를 벗어나 곧장 터널로 향했다.

토트넘은 전반 29분 손흥민 대신 이브 비수마를 투입했다.

손흥민의 부상은 이미 히샤를리송과 데얀 쿨루세브스키가 이탈한 토트넘에 악재다.

부상 정도가 심각할 경우,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이 3주 남은 상황에서 한국 축구대표팀에도 큰 변수가 될 수 있다.

bo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