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진 "北, 비핵화 착수해 미래위한 바른 결정 내려야"(종합)

송고시간2022-11-02 18:19

댓글

IFANS 국제회의 화상기조연설…"글로벌중추국가 실현에 국제협력 필수"

외교부 당국자 "北위협 단호한 대응 견지…'담대한 구상' 지속 추진"

박진 외교부 장관
박진 외교부 장관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김지연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은 최근 핵 무력 정책 법령 채택 등으로 핵 사용 문턱을 크게 낮춘 북한을 향해 "실질적 비핵화에 착수하고 윤석열 대통령이 제안한 '담대한 구상'을 받아들여 자신의 미래를 위한 바른 결정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2일 촉구했다.

박 장관은 이날 국립외교원 외교안보연구소(IFANS)가 주최한 2022년 국제문제회의 화상 기조연설을 통해 "한반도 평화와 안정은 북한의 도발로 위협을 받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장관은 "북한은 이제 7차 핵실험 실시를 앞두고 있다"며 "북한은 전술핵 무기를 억지의 목적뿐만 아니라 전쟁 목적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고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도발을 막기 위해 "국제사회의 엄중하고 단결된 대응이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라고도 말했다.

박 장관은 오늘날 세계에는 미국과 중국의 경쟁 격화와 같은 전통적 지정학적 갈등 부활과 함께 식량·에너지 문제 등 초국가적 위기 또한 발생하고 있다며 복합적인 안보 환경 속에서 대한민국 정부의 외교 기조인 '글로벌 중추국가' 실현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한국은 글로벌 중추 국가를 홀로 실현할 수 없다. 국제사회 협력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 정부 국제사회 협력의 대표적 예로 글로벌 포괄적 전략 동맹으로 발전한 한미동맹, 과거를 직시하며 미래지향적인 파트너 관계 구축을 강조한 한일관계 방향 설정 등을 제시했다.

대중 관계에 대해서는 "양국 간 오해 방지를 위해 소통과 전략적 대화를 강화할 것"이라며 "우리는 국가 안보 및 우리의 문화적, 역사적 정체성과 관련해 원칙을 바탕으로 굳건하고 흔들림 없는 외교를 펼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중국의 새 지도부가 들어선 지금 양국 간 고위급 교류의 모멘텀이 유지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이 아세안과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인태전략을 마련 중이라며 "이 전략은 인도·태평양에 대한 아세안의 관점에 기반하며 아세안 중심주의에 대한 우리의 존중에 바탕을 두고 있다"고 소개했다.

2022 외교안보연구소 국제문제회의
2022 외교안보연구소 국제문제회의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외교타운에서 글로벌중추국가의 비전와 외교전략을 주제로 하는 2022 외교안보연구소 국제문제회의가 열리고 있다. 2022.11.2 dwise@yna.co.kr

회의에는 존 미어샤이머 시카고대 석좌교수와 소에야 요시히데 게이오대 명예교수, 왕둥 베이징대 교수 등 학계 원로들과 전·현직 외교부 당국자 등이 참석해 한반도 문제와 한국의 외교전략을 토론했다.

전영희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은 화상으로 참석, "정부는 국제사회와 협력해 고도화되는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단호히 대응해나간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며 "북한 핵·미사일 개발의지보다 국제사회의 북한 비핵화 의지가 더 강하다는 점을 분명히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시에 정부는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대화의 문을 열어두고 담대한 구상을 지속해서 추진해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은 북한이 협상 레버리지를 높이기 위한 전술핵실험을 마치기 전에는 대화에 나올 가능성을 희박하게 보면서 그때까지 한국은 우방국과 함께 효과적인 제재안을 마련해놔야 한다고 지적했다.

천 이사장은 "우리가 북한의 7차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이후에 어떤 제재를 가할 것인지 미국, 우방국과 긴밀히 조율해서 북한 손익구조를 바꿀 수 있는 확실한 카드를 준비할 때"라고 강조했다.

kiki@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