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 "北, 러에 우크라戰 포탄 비밀리 제공…책임 물을 것"(종합2보)

송고시간2022-11-03 05:21

댓글

NSC "중동·북아프리카行으로 위장"…포탄 종류와 규모는 안 밝혀

폐허가 된 우크라이나
폐허가 된 우크라이나

[AFP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북한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상당량의 포탄을 중동 혹은 북아프리카 국가로 보내는 것으로 위장해 공급한 정보가 있다고 미국 백악관이 밝혔다.

존 커비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2일(현지시간) "북한이 러시아에 우크라이나 전쟁을 위해 상당한 양의 포탄을 은닉해서 제공했다는 정보를 받고 있다"며 "이것들은 중동 혹은 북아프리카 국가로 보내는 방식을 취해 실제 목적지를 숨겼다"고 공개했다.

커비 조정관은 "이것들이 실제로 러시아에 전달되는지 지켜볼 것"이라며 "동맹 및 파트너들과 함께 유엔에서 추가로 책임을 묻는 조치가 가능할지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북한이 러시아에 제공한 포탄의 종류와 규모, 구체적인 경유지 등 세부 사항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커비 조정관은 "이것이 적지 않은 양의 포탄이라고 보지만, 이것으로 전쟁의 방향이 바뀔 것이라고 믿지는 않는다"고도 언급했다.

커비 조정관은 북한과 함께 이란도 러시아에 추가 무기를 제공한 정황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미국은 앞서 지난 9월 러시아가 북한을 대상으로 로켓과 포탄 구매 의사를 타진했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 국방성 장비총국 부총국장은 당시 "우리는 지난 시기 러시아에 무기나 탄약을 수출한 적이 없고 앞으로도 그럴 계획이 없다"고 주장하며 이를 전면 부인했다.

미국이 북한과 이란의 러시아에 대한 무기 제공을 공개적으로 언급하고 유엔에서의 추가 제재 입장을 밝혔지만, 구속력을 가지는 안전보장이사회 차원의 제재는 러시아의 거부권 행사가 예상돼 가능성이 높지 않을 전망이다.

미국은 러시아에 드론을 제공한 이란에 대해서도 이미 제재 방침을 공개했지만, 전쟁 당사자인 러시아가 안보리 상임이사국인데다 미국과 대립하고 있는 중국 역시 상임이사국이어서 관련 결의안 채택은 번번이 무산된 상황이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란의 러시아 무기 공급에 모든 수단을 이용한 것과 마찬가지로 북한의 러시아에 대한 무기 공급에도 동일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이들과 관련해선 기존 제재가 존재하며 추가적 대응 수단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을 포함해 모든 책임 있는 국가들은 유엔안보리가 만장일치로 결의한 대북 제재를 완전히 이행해야 한다"며 "우리는 북한에 미사일 및 대량살상무기 개발뿐 아니라 러시아에 대한 무기 제공에 대해서도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미 CNN 방송은 최근 기밀 해제된 자료를 인용해 북한이 비밀리에 러시아에 포탄을 제공하고 있다고 보도했으나 구체적인 규모와 이를 뒷받침하는 증거를 제시하지는 않았다.

미 행정부 관리들은 북한이 러시아에 포탄을 지원하고 있는 것을 근거로 러시아의 포탄 재고가 바닥이 나고 있음을 의미한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kyungh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