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태원 참사] "경찰, 진보단체 사찰하며 정권 안위만 생각"

송고시간2022-11-03 14:33

댓글

시민사회단체, 참사 직후 동향 파악 문건 작성 비판

참사 진상 규명 위한 '독립 조사기구' 설치 요구도

노동·시민단체, 이태원 참사 시민사회 여론동향 문건 관련 입장발표
노동·시민단체, 이태원 참사 시민사회 여론동향 문건 관련 입장발표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전국민중행동·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한국여성단체연합 등 노동·시민단체 관계자들이 3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앞에서 '이태원 참사'에 대한 대통령 사과와 책임자 경질을 촉구하고 정부의 시민사회단체 사찰행위를 규탄하고 있다. 2022.11.3 nowweg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이태원 참사 직후 경찰이 진보단체 등의 동향을 담은 내부 문건을 작성한 것을 두고 시민사회단체가 3일 사실상의 민간 사찰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민중행동,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여성단체연합 등은 이날 오전 용산구 전쟁기념관 앞에서 관련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 단체는 "참사 수습과 대책 마련에 모든 힘을 쏟아부어야 할 때 시민사회 사찰을 통해 정권 안위만 생각한 것"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은 사과하고 책임자를 경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찰청은 이태원 참사 이틀 뒤인 지난달 31일 진보단체 등이 정부 규탄 여론 형성에 주력하고 있으며 정부를 비판하는 언론 보도량이 증가하고 있다는 등 시민사회·언론계 동향 파악 내용이 담긴 '정책 참고 자료'를 만든 것으로 파악됐다.

전국민중행동이 '제2의 세월호 참사'로 규정해 정부를 압박할 계획이며, 한국여성단체연합이 여성 사망자가 많았던 점을 들어 여성가족부 폐지와 같은 정부의 반(反)여성 정책 비판에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한다는 등의 내용도 담겼다.

여기에 언급된 시민단체는 문건 내용이 전혀 사실과 다르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박석운 전국민중행동 공동대표는 "경찰청과 정부 당국자가 새빨간 거짓말을 날조해냈다"고 했고, 김현수 한국여성단체연합 정책국장도 "이태원 참사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것처럼 사실을 왜곡했다"고 성토했다.

윤창현 전국언론노동조합 위원장은 "그저 규탄하고 지나갈 일이 아니라 누가 어떤 목적으로 작성을 지시했고, 보고가 이뤄졌는지 낱낱이 규명돼야 한다"며 "정부가 언론통제에 나설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당당히 싸우겠다"고 했다.

참사의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이어졌다.

참여연대 등 14개 시민사회·노동단체와 7개 종교단체,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등 재난·산재 피해자 단체는 이날 오전 참여연대 느티나무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책임을 회피하고 희생양을 만드는 데 골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번 참사의 책임은 위험 상황 판단도 제대로 못 하고 안전관리 시스템을 작동하지 못한 정부에 있다"며 "정부 말대로 매뉴얼도, 주최자도 없었다면 더더욱 정부와 경찰, 지방자치단체에 안전 관리 책임이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경찰과 정부, 지자체를 상대로 이번 참사 진상을 제대로 규명하려면 경찰이 아닌 독립적인 조사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마르지 않는 눈물
마르지 않는 눈물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3일 오전 서울 참여연대에서 열린 '이태원 참사와 정부 대응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에서 스텔라데이지호 실종 선원의 어머니가 발언을 들으며 눈물을 닦고 있다. 2022.11.3 pdj6635@yna.co.kr

curiou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