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이태원 참사] 용산서장, 사고 발생 50분 뒤 현장 도착

송고시간2022-11-04 15:58

삼각지역→이태원 도보 30분 거리 이동하는 데 1시간반

특수본 '10시20분 현장 도착' 허위보고 의혹도 수사

이태원 참사 지휘공백 의혹받는 경찰
이태원 참사 지휘공백 의혹받는 경찰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이태원 참사 발생 당일 경찰 지휘 공백 의혹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의 모습. 참사가 발생한 29일 밤 윤희근 경찰청장은 휴일을 맞아 방문한 충북 청주시 본가에서 사건 발생 후 45분 가량이 지난 오후 11시께 사건 발생 사실을 모른 채 잠든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은 현장도착 후 1시간 17분이 지나서야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에게 최초 보고를 올린 것으로 파악됐다. 2022.11.4 dwis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이태원 참사' 당시 현장 총괄 책임자였던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이 사고 발생 50분이 지난 뒤에야 현장에 도착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태원 참사 관련 경찰의 부실대응 의혹을 조사 중인 경찰청 특별감찰팀은 이 전 서장이 참사 당일인 지난달 29일 오후 11시5분 이태원파출소에 도착했다고 4일 밝혔다.

특별감찰팀은 전날 이 전 서장을 경찰 특별수사본부(특수본)에 수사의뢰하면서 "사고 발생 지역을 관할하는 경찰서장으로서 현장을 총괄할 의무가 있는데도 뒤늦게 도착해 지휘 관리를 소홀히 하고 보고도 지연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태원파출소는 참사 현장에서 직선거리로 약 95m 떨어져 있다.

이 전 서장은 그동안 용산경찰서 112 상황보고 기록 등에 따라 참사 발생 직후인 오후 10시17분∼20분께 현장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그러나 감찰 결과 소방청이 대통령실 국정상황실로 사고 발생 사실을 통보한 오후 10시53분보다도 12분 늦게 현장에 도착한 것으로 확인된 셈이다.

이 전 서장은 이태원파출소에 도착하기 2시간 전까지 용산 대통령실 인근 삼각지역 일대에서 집회·시위를 관리하고 있었다.

그는 오후 9시께 집회가 모두 마무리된 이후 인근 식당에서 직원들과 식사를 하다가 오후 9시30분께 이태원 일대에 긴급상황이 발생했다는 보고를 받고 사고 현장으로 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각지역과 사고 현장 사이 거리는 약 2㎞다.

이 전 서장이 도보로 30분 거리를 1시간30여 분에 걸쳐 이동한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이 전 서장의 행적을 둘러싼 의혹은 더욱 증폭될 전망이다.

사건을 넘겨받은 특수본은 감찰기록과 휴대전화 이용내역 등을 토대로 집회 종료 이후 2시간여 동안 이 전 서장의 동선을 정밀 복원할 방침이다.

이 전 서장이 오후 10시20분께 현장에 도착해 지휘하기 시작했다고 기록된 용산경찰서 상황보고서의 허위작성 의혹도 수사선상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hy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