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남편이 걸어 나왔어요"…광부 부부, 구조현장서 눈물의 상봉

송고시간2022-11-05 00:49

댓글

광부 아내 "실제 상황으로 생각 못 해…처음엔 구조 연습인 줄"

만 9일간 밤낮 무사기원 아내, 감격의 눈물…"보고도 믿기지 않아"

당국 "봉화 광산 고립자 2명 생환…지상으로 걸어 나와"
당국 "봉화 광산 고립자 2명 생환…지상으로 걸어 나와"

(봉화=연합뉴스) 경북 봉화군 아연 채굴 광산 매몰사고 열흘째인 4일 오후 11시께 구조 당국은 고립됐던 작업자 2명이 생환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생환한 고립자들이 밖으로 나오는 모습. 2022.11.5 [소방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안동·봉화=연합뉴스) 김선형 박세진 기자 = "처음에는 남편이 무사히 돌아온 것이 실제 상황이라고 생각하지 못했어요. 구조 연습을 하는 줄 알았어요."

경북 봉화군 아연 채굴 광산에서 열흘째 고립됐던 광부 2명이 구조된 4일 밤.

작업 반장 박모(62)씨의 아내 이모(63)씨는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아내 이씨는 "너무 감사해요. 구조대도 노력해주시고, 덕분에 노력해주셔서…"라고 말을 잇지 못했다.

사고 발생 후부터 광산 내 폐 수갱(제2 수직갱도) 컨테이너 대기실에서 낮과 밤을 지새운 그는 이날 오후 11시께 갑자기 119구급차가 이동하는 것을 목격했다.

밖으로 나온 그녀는 구조 당국 관계자들과 어깨를 맞대고 두 발로 걸어 나오는 남편과 감격적인 상봉을 했다.

지하 190m의 어둡고 추운 공간에 갇힌 지 만 9일, 시간으로 221시간 만이다.

그는 "뭔가 이상해서 밖으로 나왔더니, 119구급차가 앞에서 움직였다"며 "남편이 누워서 나올 줄 알았는데 제2 수직갱도 케이블을 타고 내려가는 길옆으로 걸어서 구조대와 걸어서 나와서, 옆으로 걸어서 구급차를 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직 한마디도 못 나눠봤다. 병원으로 따라가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구출되는 장면을 눈으로 목격하고도 그는 믿기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구급차로 옮겨진 두 광부는 간단한 건강 상태 점검 뒤, 담요를 덮고 안동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날 낮 동안 암석 덩어리 약 30m 남은 것으로 추정됐던 폐갱도 내 폐쇄 지점(평면도 상 상단 갱도)의 남은 20여m가 펄(토사) 상태였다.

보조 작업자 박씨(56)의 조카는 "모닥불을 피워놓고 비닐로 텐트를 쳐놓고 있었다고 한다"며 "구급차를 운전 중인 소방대원 말씀으로는 남은 구출 진입로 20여m가 모두 펄로 돼 있어서 구조 시간을 당겼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순간 너무 놀래서 믿어지지도 않고 구조까지 더 걸릴 거라 생각했다"며 "오늘 밤에 너무 기적적으로 구출될 줄은 몰랐다. 삼촌이 너무 보고 싶다. 대화도 나누고 싶다. 건강 상태가 괜찮아서 너무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구조된 두 광부 모두 건강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후 11시 50분께 안동 병원에는 작업반장 박씨와 보조작업자 박씨가 이송됐다.

sunhyung@yna.co.kr

안동병원 도착하는 봉화 광산 고립 작업자
안동병원 도착하는 봉화 광산 고립 작업자

(안동=연합뉴스) 경북 봉화군 아연 채굴 광산 매몰사고 열흘째인 4일 오후 11시께 구조 고립됐던 작업자 2명이 생환한 가운데 안동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2022.11.5 [연합뉴스 김진환 촬영] mtkht@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