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태원 참사] 서울청 간부들, 사고 발생 3시간 뒤에야 청사 출근

송고시간2022-11-05 15:42

댓글

공공안전차장·경비부장은 도심 집회 종료 직후 퇴근했다 호출돼

자치경찰차장 사고 5시간36분 후 출근…관외여행 갔다 복귀하기도

경찰, 이태원 참사 지휘공백 의혹
경찰, 이태원 참사 지휘공백 의혹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이태원 참사 발생 당일 경찰 지휘 공백 의혹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의 모습. 2022.11.4 dwis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승연 기자 = 이태원 참사 당일 김광호 서울경찰청장뿐 아니라 서울청 주요 간부들이 사고 발생 약 3시간이 지나서야 청사로 출근한 사실이 확인됐다. 장시간 지휘 공백 의혹이 더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5일 경찰에 따르면 김 청장은 사고 당일인 지난달 29일 오후 1시 2분께 청사로 출근해 도심 집회 상황 관리를 지휘했다.

그는 집회가 종료된 뒤인 오후 8시 32분께 무전으로 관계자들을 격려하고서 오후 8시 36분께 퇴근했다.

지하철을 이용해 강남구 대치동 자택으로 퇴근한 그는 오후 11시 34분께 걸려온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의 전화를 세 차례 연속 받지 못했고 2분 뒤 네 번째 전화를 받고서 사고를 인지했다.

이후 택시를 잡아탄 그는 오전 0시 11분께 한강진역에 도착했고, 이후엔 걸어서 이태원파출소에 도착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가 참사 현장을 찾은 것은 오전 0시 25분께였다. 사고 발생 약 2시간 10분 뒤다.

그는 30일 오전 4시 50분에야 이태원 사고 관련 대책 회의를 소집했다.

김 청장뿐 아니라 서울청 다른 주요 간부들도 뒤늦게 사고를 인지해 부랴부랴 출근한 것으로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 천준호 의원실이 서울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지휘부 출입 기록' 문건에 따르면 서울청 간부들은 사고 발생 후 일러야 3시간, 늦게는 5시간 30여 분 뒤 청사로 출근했다.

공공안전차장은 사고 당일 종로 일대 주요 집회 상황을 살펴본 뒤 오후 8시 44분께 퇴근했다가 이튿날 오전 1시 25분께 서울청으로 출근했다.

경비부장은 집회 종료 직후인 오후 8시 56분께 청사를 빠져나가 이튿날 오전 1시 28분께 다시 나왔다.

서울 관내 직할대를 총괄하는 두 간부가 핼러윈을 앞두고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된 이태원 일대를 한 번 둘러보지도 않고 집회가 마무리되자마자 곧바로 퇴근길에 오른 것은 아쉬운 대목이다.

그 외 주요 간부들의 참사 후 청사 출입 기록을 보면 ▲수사차장 오전 0시 58분 ▲교통지도부장 오전 1시 14분 ▲정보외사부장 오전 1시 22분 ▲경무부장 오전 1시 33분 ▲안보수사부장 오전 1시 57분 ▲생활안전부장 오전 2시 20분(이태원 현장으로 출근) ▲수사부장 오전 2시 45분 ▲자치경찰차장 오전 3시 51분 순이다.

한 간부는 관외로 여행을 갔다가 사고 소식을 듣고 비상 출근하기도 했다.

천 의원은 "서울경찰청의 총체적 부실 대응이 이태원 참사 피해를 키운 원인"이라면서 "지휘부의 공직 기강이 완전히 무너진 것으로 보인다"라고 지적했다.

winkit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