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충격패' 김원형 SSG 감독 "모리만도 믿었는데…내가 미흡했다"

송고시간2022-11-05 18:13

댓글
경기 지켜보는 SSG 김원형 감독
경기 지켜보는 SSG 김원형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유지호 김경윤 기자 = 선발 투수 이점을 살리지 못하고 패한 SSG 랜더스의 김원형 감독은 "내가 미흡했다"며 고개를 숙였다.

김원형 감독은 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한국시리즈(KS·7전 4승제) 4차전에서 3-6으로 진 뒤 "선발 투수 숀 모리만도가 3회에만 5점을 내주며 승기를 뺏겼다"고 말했다.

이어 "모리만도는 경기 전 컨디션이 나쁘지 않아 보여서 믿은 것 같다"며 "(3회 2타점 적시타를 내준) 송성문까지는 막을 수 있다고 생각했다. 내가 미흡했다"고 밝혔다.

이날 모리만도는 3회에만 5개 안타를 내주는 등 2⅓이닝 동안 9피안타 2탈삼진 6실점(5자책점)으로 부진했고, SSG는 점수 차를 극복하지 못했다.

키움이 투수 운용 문제로 불펜 이승호를 선발 투입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뼈아픈 결과다.

김원형 감독은 모리만도의 부진을 예상하지 못했다는 듯 "불펜 투수들은 3회부터 움직였다. 미리 준비하진 않았다"며 자책했다.

이날 번번이 득점 기회를 놓친 타선 문제에 관해선 "1-6으로 벌어지면서 타자들이 서두른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그래서 6회까지 점수를 내지 못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1-0으로 앞선 2회말 1사 1, 3루 위기에서 신준우에게 스퀴즈 번트 적시타를 내준 상황에 관해선 "수비 코치에게 (대비하라고) 이야기했는데 조금 늦었다"고 설명했다.

시리즈 전적 2승 2패 동률을 이룬 SSG는 하루 휴식한 뒤 7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KS 5차전을 치른다.

김원형 감독은 "선수들이 피로할 텐데 내일 푹 쉬고 5차전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광현이 5차전에 선발로 출전하며 상대 선발에 따라 타선을 짜겠다. 총력전으로 맞서겠다"고 다짐했다.

cy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