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中 지하철서 비닐 뒤집어쓴 채 바나나 먹은 승객 논란

송고시간2022-11-06 12:02

댓글
[중국 매체 펑파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중국 매체 펑파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중국 지하철 안에서 커다란 비닐을 뒤집어쓴 채 바나나를 먹고 있는 승객의 영상이 퍼져나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기본적으로 지하철 안에서는 취식이 금지된 데다 코로나19 방역 정책으로 모두가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는 상황에서 그러한 일이 벌어지면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6일 중국 매체 펑파이 등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후베이성 우한의 지하철 안에서 한 승객이 그같은 행동을 했으며 이를 다른 승객 왕 모 씨가 촬영해 소셜미디어에 올렸다.

왕씨는 거대한 비닐을 뒤집어쓴 그 승객을 보고 충격을 받아 촬영을 했다면서 "지하철 안에서 먹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지만 그는 비닐을 뒤집어 쓴 채 다른 사람들로부터 자신을 격리했다. 내 생각에 이는 다소 극단적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영상 속에서 해당 승객의 행동에 지하철 내 대부분의 사람은 별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해당 승객의 오른쪽 옆자리에 앉은 이는 자신의 휴대전화에 집중했고 왼쪽 옆자리에 앉은 이는 난간에 기대 졸고 있었다.

우한 지하철 당국은 펑파이에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지하철 안에서 먹는 행위는 금지돼 있다"며 "누군가 지하철 내에서 먹는 것을 목격하면 신고할 수 있고 우리는 직원을 현장으로 보내 취식 행위를 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영상은 중국 소셜미디어에서 큰 관심을 모았으며 누리꾼들의 의견은 갈렸다.

해당 행동이 다른 승객을 무시한 것이라는 비난과 함께 그 일이 '핼러윈 데이'에 벌어진 짐을 지적하며 "핼러윈 데이 분장 아니냐?"고 지적하는 이도 있다.

그런가 하면 해당 승객이 저혈당 등 의료적 상황 탓에 비닐을 뒤집어쓰고라도 바나나를 먹었어야 했던 게 아니냐며 그가 남에게 피해를 끼치지 않았다고 두둔하는 이들도 있다.

prett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