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강기정 광주시장 "트램도입 속도조절"…용역비 내년 예산 미반영(종합)

송고시간2022-11-07 11:37

강기정 광주시장
강기정 광주시장

[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광주시가 민선 8기 핵심 공약 중 하나인 트램 도입의 속도를 조절하기로 했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7일 시청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하고 "트램 용역비 2억원은 내년 예산에 반영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강 시장 "(효율적인 트램 운영을 위해) 법 개정이 선행돼야 하고 예산 부담도 적지 않은 점을 고려했다"며 "사회적 합의 필요성, 타 시도 트램 추진의 장단점을 확인하면서 속도 조절을 통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광주시는 도시철도 1·2호선 소외 지역을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연결하기로 하고 농성역, 터미널, 전방·일신방직, 기아 챔피언스필드까지 2.6㎞에 시비 720억원을 들여 2026년까지 수소 트램을 설치하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내년 본예산에 용역비 2억원을 편성해 타당성 분석, 시민 의견 수렴 등을 의뢰할 계획이었지만 반영하지 않기로 하면서 트램 도입은 당분간 숨 고르기에 들어갔다.

자금 시장 불안에 이미 추진 중인 지역 현안 사업 예산 마련도 녹록지 않은 상황이 대규모 예산이 필요한 신규 사업의 발목을 잡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광주시는 도시철도 2호선 건설, 재정공원 조성 등을 위해 수천억원대 지방채까지 발행해야 하는 실정이다.

도심 내 트램 설치 타당성에 대한 설명이나 공감도 충분하지 않다는 여론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광주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가 최근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정책연구원에 의뢰한 시민 여론조사에서 트램 도입에 대해 '매우 찬성'은 9.4%, '찬성' 20.9%, '보통' 24.7%로 조사됐다.

'반대'는 28.1%, '매우 반대' 16.9%로 부정적인 의견이 더 많았다.

광주시 관계자는 "경색된 재정 상황에서 섣불리 추진하기보다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면밀한 효과 분석과 시민 합의를 거쳐 방향을 결정하겠다는 신중한 행보를 택했다"며 "'속도 조절'인 만큼 여건이 달라지면 다시 속도를 낼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sangwon700@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