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215cm 세계 최장신 여성, 좌석 6개 비운 덕에 생애 첫 비행

송고시간2022-11-08 15:43

댓글

터키항공 편으로 터키 떠나 미국행

세계 최장 여성 루메이사 겔기 [기네스북 웹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세계 최장 여성 루메이사 겔기 [기네스북 웹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 키 2m 15㎝의 세계 최장신 여성이 생애 처음으로 비행기를 타는 감격을 누렸다.

7일(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에 따르면 튀르키예(터키) 사람인 루메이사 겔기(25)는 지난 9월 터키항공 편으로 이스탄불을 떠나 미국 샌프란시코로 향했다.

터키항공이 장신인 그를 위해 좌석 6개를 비우고 누워서 갈 수 있는 특수 침상을 마련해준 덕분이다.

그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비행 사진과 함께 "처음부터 끝까지 흠 잡을 데 없는 여행이었다. 이번이 내 첫 비행이었지만, 마지막 비행은 확실히 아닐 것"이라는 소감을 남겼다.

그는 "지금부터 터키항공과 함께 세계의 곳곳을 비행하게 돼 매우 영광스럽고 기쁘다"며 "여정에 관련된 모든 사람들에게 진심어린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 6개월 동안 미국에 머물며 자신의 활동 모습을 인스타그램에 올릴 예정이다.

세계 최장신 여성이 루메이사 겔기가 터키항공 여객기를 타고 비행하고 있다. [루메이사 겔기 인스타그램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세계 최장신 여성이 루메이사 겔기가 터키항공 여객기를 타고 비행하고 있다. [루메이사 겔기 인스타그램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작년 세계 최장신 여성으로 기네스북에 오른 그는 과도한 성장과 여러 비정상적 증상을 유발하는 희소질환인 '위버 증후군'을 앓고 있다. 그는 큰 키 때문에 이동할 때는 주로 휠체어에 의지하고, 짧은 거리는 보행기를 이용해 직접 걷기도 한다.

웹 개발자인 그는 현재 자신이 앓고 있는 병과 같은 희소 질환에 대해 사람들에게 널리 알리는 일을 하고 있다.

손가락 길이도 11㎝에 달하는 그는 올초 세계에서 가장 긴 손가락을 지닌 여성으로도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한편, 키 251㎝로 세계 최장신 남성인 술탄 쾨센(39) 역시 튀르키예인이다.

ykhyun1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