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통령실 "풍산개 반환 결정은 전적으로 文측이…저희는 무관"

송고시간2022-11-08 17:16

댓글

"관저 이사로 경호 인력·비용 크게 안 달라져"…대국민 사과 여부엔 "이미 사과"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동환 기자 = 대통령실은 8일 문재인 전 대통령 측의 풍산개 정부 반환 논란과 관련, "풍산개를 돌려보내겠다는 결정은 전적으로 문 전 대통령 측이 한 것이지 저희와는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대통령기록관에서 관련 부처들과 시행령 개정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문 전 대통령 측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서 선물 받은 풍산개 두 마리를 정부에 반환한다고 밝히면서, 국가 소유인 풍산개를 문 전 대통령이 계속 키우려면 시행령 개정이 필요하지만 대통령실이 이를 반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은 전날 언론 공지를 통해 문 전 대통령 측이 시행령 개정 절차를 기다리지 않고 일방적으로 풍산개를 대통령기록관에 반환하려 한다고 반박했다.

한편,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윤석열 대통령이 전날 서초동 사저에서 한남동 관저로 이사한 데 따른 변화와 관련해선 "경호 경비 인력이 크게 달라지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청와대에 있었을 때나 지금처럼 사저 혹은 관저에 있을 때 큰 차이가 없다"며 "비용이 세부적으로 좀 차이가 있을지 모르지만, 과거와 크게 달라지진 않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이 '이태원 압사 참사' 관련 대국민 사과를 명확히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이미 대통령께서 여러 차례 사과의 뜻을 밝혔다"고 답했다.

그는 "형식도 중요하지만, 자세가 훨씬 중요하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대통령으로서 참담한 심정과 미안한 마음을 여러 차례 표현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 북한에서 온 풍산개 '곰이' 새끼 공개
문 대통령, 북한에서 온 풍산개 '곰이' 새끼 공개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북한에서 온 풍산개 '곰이'와 원래 데리고 있던 풍산개 '마루' 사이에서 새끼 7마리를 낳았다고 SNS에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4주 되었으며, 7마리나 되니 이름 짓기가 쉽지 않다"고 했다. 2021.7.3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hanj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