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용진도 울고 추신수도 울었다…울음바다 된 SSG 우승 세리머니

송고시간2022-11-08 22:07

댓글
정용진, '기쁨의 눈물'
정용진, '기쁨의 눈물'

(인천=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8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프로야구 KBO리그 한국시리즈 6차전 경기에서 SSG가 우승 하자 정용진 구단주가 기쁨의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2.11.8 hama@yna.co.kr

(인천=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SSG 랜더스의 1루수 오태곤이 키움 히어로즈 이지영의 강습타구를 잡자 더그아웃에 있던 SSG의 모든 선수는 그라운드로 쏟아져 나왔다.

마운드에 서 있던 SSG의 '심장' 김광현은 두 손을 번쩍 들었고, 포수 이재원은 마스크를 벗고 뛰어나와 얼싸안았다.

선수들은 너나 할 것 없이 모두 눈물을 흘리며 감격에 젖었다.

1982년생 동갑내기 최고참 추신수와 김강민도 흰색 우승 기념 티셔츠를 입고 펑펑 눈물을 흘렸다.

더그아웃에서 가슴을 졸이던 김원형 SSG 감독은 코치진들과 뒤엉켜 환호했다.

그라운드로 내려온 정용진 SSG 구단주는 벌겋게 얼굴이 상기된 채 뼘으로 흘러내리는 눈물을 연신 훔쳤다.

김광현의 포효
김광현의 포효

(인천=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8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프로야구 KBO리그 한국시리즈 6차전 경기에서 키움을 꺾고 우승을 차지한 SSG 투수 김광현과 포수 이재원이 환호하고 있다. 2022.11.8 hkmpooh@yna.co.kr

SSG 선수단은 8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와 한국시리즈(KS) 6차전에서 4-3 역전승을 거두고 시리즈 전적 4승 2패로 우승을 차지했다.

SSG 선수들은 서로서로 격려하며 우승의 기쁨을 나눴다.

경기장을 돌며 관중들에게 인사를 한 SSG 선수들은 특별한 세리머니를 펼치기도 했다. 팀명인 랜더스를 딴 일명 '랜딩' 세리머니였다.

SSG, 정상에 우뚝
SSG, 정상에 우뚝

(인천=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8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프로야구 KBO리그 한국시리즈 6차전 경기에서 키움을 꺾고 우승을 차지한 SSG 김강민(가운데 왼쪽)과 정용진 구단주를 비롯한 선수단이 챔피언 깃발과 함께 우승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2022.11.8 hama@yna.co.kr

정용진 구단주와 KS 최우수선수(MVP)상을 받은 김강민은 우승기를 그라운드에 꽂았고, 폭죽이 솟구쳐 올랐다.

록밴드 퀸의 '위 아 더 챔피언'이 울려 퍼지자 관중들은 'SSG'를 외치며 환호했다.

선수들은 우승 메달을 목에 건 뒤에도 감동적인 세리머니를 이어갔다.

이날 주루 플레이 도중 오른쪽 햄스트링 부상으로 병원에 실려 갔던 한유섬은 목발을 짚고 뒤늦게 합류해 눈길을 끌었다.

연신 주먹을 불끈 쥐며 관중들에게 인사를 보내던 정용진 구단주는 마이크를 잡고 "여러분 덕분에 이 자리에 섰다"며 "우리는 올 시즌 정규리그 개인 타이틀을 한 개도 차지하지 못했지만, 홈 관중 1위를 차지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의 성원 덕분에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했고, KS 우승까지 했다. 이 모든 영광을 팬 여러분께 돌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SSG 우승!
SSG 우승!

(인천=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8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프로야구 KBO리그 한국시리즈 6차전 경기에서 키움을 꺾고 우승을 차지한 SSG 한유섬과 구단주인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트로피를 들고 선수들과 함께 환호하고 있다. 2022.11.8 hama@yna.co.kr

시리즈 MVP를 받은 김강민은 "나이가 많아서 동정표를 얻은 것 같다"며 웃은 뒤 "은퇴하기 전까지 하이라이트 필름을 만드는 것이 내 목표였는데, 모든 것을 다 갖게 됐다"고 말했다.

이날 관중들은 우승 세리머니가 끝난 뒤에도 한참 동안 경기장에 남아 응원가를 부르며 우승의 기쁨을 나눴다.

cy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