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방에 묻히고 싶다던 전두환, 1년째 자택에 '임시 안치'

송고시간2022-11-09 14:18

댓글

全측 "몇 군데 알아보고 있어"…당국과의 협의도 미진행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오는 23일로 사망 1주기를 맞는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유해가 여전히 서울 연희동 자택에 임시 안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9일 전씨 측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화장된 전씨 유해는 유골함에 담겨 자택에 안치된 상태다. 자택에는 전씨 부인인 이순자 여사가 살고 있다.

전씨는 생전 회고록에서 '북녘땅이 내려다보이는 전방 고지에 백골로라도 남아 통일의 날을 맞고 싶다'고 사실상의 유언을 남겼고, 유족 측은 고인의 뜻에 따라 화장을 한 뒤 휴전선과 가까운 곳에 안장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군 주둔지인 전방 고지에 유해를 안장하려면 정부 측이나 관할 지자체, 필요시에는 군부대나 산림청과 협의를 해야 한다.

전씨는 내란죄 등으로 실형을 받았기 때문에 국립묘지에는 안장될 수 없다.

전씨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가급적 (전씨와) 연고가 있는 곳이나 근무했던 군 시설 지역 중심으로 알아보고 있다"며 "몇 군데를 알아보고 있는데, 땅 소유주와 제대로 접촉이 안 돼 논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유족도 안장을 서두르지 않는 입장이라고도 이 관계자는 전했다. 또 올해 안으로는 전방 고지 안장이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 당국이나 대통령실과의 협의도 진행된 게 없는 상황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아직 전씨 측으로부터 안장 절차와 관련한 협의 요청이 오지는 않았다면서 "전방 어디에 묻히길 원하느냐에 따라 군과 협조해야 할 부분이 있을 것이고 그 경우 자연스럽게 대통령실에도 보고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추모공원 떠나는 전두환 전 대통령 유해
서울추모공원 떠나는 전두환 전 대통령 유해

(서울=연합뉴스) 윤우성 기자 = 2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을 마친 전두환 전 대통령 유해가 연희동 자택으로 옮겨지고 있다. 2021.11.27 lisa@yna.co.kr

dh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