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터뷰] 영 김 "지난 2년간 입법활동 인정받아…인플레 해결 최우선"

송고시간2022-11-10 00:02

댓글

공화당 하원 탈환 유력에 "다수당 돼 더 많은 것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北인권특사 임명법안 관철할 것…핵무기 보유한 북한, 있는 그대로 다뤄야"

지지자들에게 인사하는 영 김 미 연방 하원의원
지지자들에게 인사하는 영 김 미 연방 하원의원

[촬영 김연숙]

(오렌지카운티[미 캘리포니아주]=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8일(현지시간) 치러진 미국 중간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할 것이 유력시되는 영 김 연방하원의원은 "유권자들이 지난 2년간 활동한 이력을 알아주신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미국 서부시간 9일 오전 9시40분 개표가 50% 진행된 가운데 경쟁자인 민주당 소속 아시프 마무드 후보를 20% 포인트 가까운 차이로 앞서고 있는 김 의원에 대해 뉴욕타임스(NYT)는 당선이 유력하다고 예측했다.

김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초선 의원이지만, 연방하원에서 벌써 24개의 법안을 통과시켰고 그중 8개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서명했다"며 왕성한 입법 활동을 소개했다.

현재 제39선거구 연방하원의원인 그는 선거구 조정으로 인해 새 선거구 기준 제40선거구에 출마하면서 1년이 채 되지 않은 기간에 새 유권자들의 표심을 얻어야 하는 부담을 안은 상태였다.

그러나 인플레이션, 범죄 대책 등 생활밀착형 이슈를 파고들어 표심을 잡았다.

김 의원은 "약 40년 만에 높은 인플레이션과 가스값 인상, 오렌지카운티의 높은 범죄율 등으로 주민들의 불만이 많고 불편을 겪는 상황"이라며 "이런 문제 해결에 중점을 두고 법안을 상정해 놨고, 하나씩 해결해가는 과정"이라고 말했다.

가스비 인하를 내세운 영 김 미국 연방하원의원의 선거운동 푯말
가스비 인하를 내세운 영 김 미국 연방하원의원의 선거운동 푯말

[촬영 김연숙]

이어 "민주당이 장악한 의회에서 다 통과되지 못해 아쉬운 면이 있는데, 이번 선거로 공화당이 다수가 돼 일하면 얼마나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임기도 아직 끝난 게 아니다"며 "선거가 끝났으니 다음주 다시 회기가 시작되고, 나머지 법안들도 다시 의회에서 토론을 거쳐 통과시킬 것"이라고 의욕을 보였다.

김 의원은 이후 가장 우선해서 추진하고 싶은 안건으로 인플레이션 완화를 들었다.

그는 이미 인플레이션 완화를 위해 연간 물가인상률이 4.5% 이하로 떨어질 때까지 무분별한 정부 지출 중단 등을 요구하는 법안을 발의한 상태로, 반드시 통과시키고 싶다고 했다.

외교위원회 소속으로서 기여했던 한미관계와 북한 인권 문제 역시 여전한 관심사다.

미 의회 내 한국을 연구하는 의원 모임의 의장을 맡고, 한미 의회의 유대를 위한 한미의원연맹을 부활하는 등 한미관계 강화를 위해 많은 활동을 해왔다.

또 미 국무부에 북한 인권특사 임명을 요구하고, 이산가족 상봉 시 미국에 거주 중인 한인들을 포함해 달라고 요구하는 법안도 이미 마련한 만큼, 추가 임기 동안 이를 현실화하는 데 중점을 둘 방침이다.

그는 북한과 관련해 "핵무기를 보유한 북한을 있는 그대로 다뤄야지, '앞으로 어땠으면 좋겠다'고 바라는 대로 북한을 다뤄서는 안 된다"며 이러한 시각을 담은 의정활동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촬영 김연숙]

[촬영 김연숙]

이날 지지자들 앞에 선 김 의원은 이러한 의견을 재차 강조했다.

"주민들은 더 많이 내고 덜 받는 삶에 싫증 내고 좌절하고 있습니다…우리는 어떻게 가스비를 낮출 것인지, 어떻게 인플레이션을 완화할 것인지 해법을 제시했지만 조 바이든 행정정부와 낸시 펠로시 의회는 위기를 무시해왔습니다."

김 의원은 공화당은 위기를 해결할 준비가 돼 있으며 미국을 더 경쟁력 있게 만들기 위해 싸울 것이라며 동맹들은 다시 미국을 신뢰할 것이라고 말했다.

행사장에 빽빽이 들어찬 300여명의 지지자들 사이에선 "USA(미국), USA, USA…"라는 환호와 함께 박수가 터져 나왔다.

noma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