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EU집행위, 우크라에 내년 총 25조원 지원 제안…헝가리는 '반대'

송고시간2022-11-10 02:31

댓글

"매달 2조6천억원씩 '35년 차관' 형태로 제공"…모든 회원국 동의 필요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 전경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브뤼셀=연합뉴스) 정빛나 특파원 =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에 내년 최대 180억 유로(약 24조 7천억 원)를 장기 차관 형태로 지원하겠다는 구상을 공식화했다.

집행위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달 말 열린 EU 이사회 후속 조처로 내년 1월부터 우크라이나에 매달 15억 유로(약 2조 6천억 원)씩 총 180억 유로 상당을 지원하는 방안을 회원국에 제안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집행위가 EU 자본시장에서 자금을 빌리고, 이를 우크라이나에 35년 기간의 장기 차관 형태로 지원한다는 구상이다.

매달 15억 유로는 앞서 우크라이나 당국과 국제통화기금(IMF)이 추산한 필요 예산(30억∼40억 유로)의 절반 정도로, 국제사회의 다른 주요국들의 유사한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EU는 강조하기도 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날 집행위의 발표 직후 트위터에서 "EU의 진정한 연대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환영했다.

다만 집행위의 이번 구상이 실현되려면 모든 27개 회원국 및 유럽의회 가결 절차를 거쳐야 한다.

당장 헝가리가 집행위의 구체적인 계획이 발표되기도 전에 이미 공개적으로 반대 의사를 밝힌 상황이어서 계획대로 내년 초부터 집행될 수 있을지 의문이 제기된다.

버르거 미하이 헝가리 재무장관은 전날 성명에서 "헝가리는 우크라이나를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은 분명히 했지만, 우리는 EU가 지게 될 어떠한 새로운 차관에도 관여하고 싶지 않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오르반 빅토르 헝가리 총리는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이후에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비교적 가까운 관계를 유지하는 등 친러시아 성향을 보인 몇 안 되는 EU 회원국 정상으로 꼽힌다.

발디스 돔브로우스키스 EU 집행위원회 통상담당 집행위원은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의에 헝가리와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해결책을 찾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답한 바 있다.

shin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