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천 영종도 호텔 5층 객실서 다투던 남녀 추락해 중상

송고시간2022-11-10 08:12

댓글
119 구급차
119 구급차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 영종도 한 호텔 5층 객실에서 다투던 40∼50대 남녀가 지상으로 잇따라 추락해 중상을 입었다.

10일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8분께 인천시 중구 영종도 한 호텔 5층 객실 난간에서 남녀가 1층으로 추락했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이 사고로 50대 남성 A씨와 40대 여성 B씨가 각각 골절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조사 결과 이들이 객실 안에서 다투던 중 B씨가 홧김에 난간 바깥으로 넘어가자 A씨가 그를 잡아 끌어올리려다가 중심을 잃고 먼저 떨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옆 방에 묵고 있던 고등학생들이 도움을 요청하는 소리를 듣고 달려가 난간에 매달린 B씨를 잡았으나 결국 B씨도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B씨 모두 입원 치료 중이어서 둘이 어떤 관계인지와 정확한 사고 경위는 추가로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chams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