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사노위, '계약 만료' 전문임기제 공무원 14명 물갈이

송고시간2022-11-10 16:34

댓글

경사노위 "집단 해고 아냐"…野 "갈등 유발자 김문수 사퇴해야"

김문수 경제사회노동위원장
김문수 경제사회노동위원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정수연 기자 = 대통령 직속 노사정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가 전문임기제 공무원 14명을 물갈이하기로 했다.

10일 경사노위와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비례)에 따르면 김문수 경사노위원장은 이달 말로 계약 기간이 끝나는 전문임기제 공무원 14명 전원을 새로 뽑기로 했다.

김덕호 경사노위 상임위원은 이날 연합뉴스 통화에서 "쇄신 차원에서 외부 인적 자원에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이 많았다"며 "선택적으로 계약을 연장할 수 없어 이달 말 만료되는 공무원들에게 일괄적으로 계약 종료 사실을 알렸다"고 말했다.

김 위원은 "계약 해지도 아니고 집단 해고는 더더욱 아니다"라며 "계약이 종료된 분들이 다시 응시할 기회도 열려 있다"고 덧붙였다.

14명의 전문임기제 공무원은 의제 조사와 분석·홍보 업무를 해왔다. 경사노위는 내부 규정에 따라 5년 이내로 전문임기제 공무원과 계약을 맺어 왔다.

계약 연장도 가능하기 때문에 이번에 물갈이되는 공무원 중에는 경사노위에서 10년 넘게 일한 사람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4명 대부분은 문재인 정부 시절 채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번 '계약 종료'는 행정안전부가 최근 경사노위 직원 3명 증원을 결정하면서 전문임기제 공무원의 계약 기간 2년 연장을 승인했다는 점에서 김문수 위원장의 개인 성향에 따른 결정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민주당 원내대변인인 이 의원은 이날 브리핑에서 김문수 위원장이 14명에게 해고를 통보한 것이나 다를 바 없다며 김 위원장이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김 위원장은 대한민국 대표 갈등 유발자의 면모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며 "전문임기제 공무원 전원을 해고하고 누구를 그 자리에 채울 것인지 벌써 소문이 파다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극우·혐오 선동가 김 위원장이 사회적 대화를 이끌어야 하는 경사노위원장으로서 자격이 없음은 이미 만천하에 확인됐다"며 "윤석열 대통령이 노사정 간 사회적 대화에 진정한 의지가 있다면 김 위원장을 즉각 경질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이 신영복 선생을 가장 존경하는 사상가라고 한다면 김일성주의자" 등의 발언을 해 민주당 의원들의 거센 항의를 받기도 했다.

ksw08@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