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대통령, 캄보디아로 출국…환송나온 이상민에 '어깨 툭'(종합)

송고시간2022-11-11 10:14

댓글

아세안·G20 참석차 4박 6일 캄보디아·인도네시아 순방

페북서 "동남아 순방, 국익 뒷받침할 성과 나오도록 최선"

아세안·G20 참석차 4박 6일 캄보디아·인도네시아 순방
페북서 "동남아 순방, 국익 뒷받침할 성과 나오도록 최선"

동남아 순방 나서는 윤석열 대통령 내외
동남아 순방 나서는 윤석열 대통령 내외

(성남=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1일 오전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 및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등 다자회의 참석을 위해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해 인사하고 있다. 2022.11.11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2개국 순방길에 올랐다. 취임 이후 첫 번째 동남아 방문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김건희 여사와 함께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캄보디아 프놈펜으로 출국했다.

이날부터 4박 6일간 진행되는 순방은 캄보디아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정상회의, 인도네시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과 한미일 정상회담, 한미정상회담 등으로 채워질 예정이다.

공항 환송에는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주호영 원내대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조현동 외교부 1차관 등이 나왔다. 액 봉바파니 주한 캄보디아 대사대리, 젤다 울란 카르티카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대리 등도 함께 자리했다.

윤 대통령은 이상민 장관이 다가와 목례하자 이 장관의 어깨를 두 번 두드리며 인사를 했다. 이후 환송 인사들과 악수를 하며 짧은 담소를 나눴다.

이 장관은 '이태원 압사 참사'와 관련, 주무 장관이라는 점에서 야당에서 경질론이 나오고 있다.

검은색 정장 차림의 김 여사는 양국 주한 대사대리들과 대화를 나눴다.

윤 대통령은 김 여사 손을 잡고 전용기 트랩에 올랐고, 탑승 직전에는 뒤돌아 환송 인사들에게 오른손을 들어 인사했다. 김 여사도 함께 목례를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첫 방문국인 캄보디아 프놈펜에 도착해 곧바로 한·아세안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이 자리에서 자유·평화·번영의 한국판 인도·태평양 전략과 새로운 대아세안 정책인 '한·아세안 연대 구상'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과 인사하는 윤석열 대통령
이상민 행안부 장관과 인사하는 윤석열 대통령

(성남=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오전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 및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등 다자회의 참석을 위해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로 향하며 이상민 행안부 장관 등 환송 인사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2.11.11 seephoto@yna.co.kr

앞서 윤 대통령은 순방길에 오르기 직전 페이스북 글에서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고, 우리의 국익과 경제 성장을 뒷받침할 수 있는 실질적인 성과들이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여러 고민이 많았지만, 우리 국익과 미래가 걸려있는 중요한 외교 일정이라 참석하게 됐다"며 "그만큼 어깨가 무겁다"고 말했다.

이어 "아세안은 세계 5대 경제권이며 우리나라의 제2위 교역 대상이자 우리 경제와 긴밀하게 연관된 지역"이라며 "단순 가공과 제조 중심에서 산업 구조를 고도화하고 있어 우리와의 지속적인 협력 확대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고부가 가치 산업과 디지털 영역에서 협력 방안을 찾기 위해 전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아세안 국가들을 대상으로 자유와 평화, 번영에 기초한 인도·태평양 전략을 발표하고, 한국과 아세안의 관계에 대한 연대 구상도 제시할 것"이라며 "아세안에 특화된 협력의 역사적인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G20에서는 비즈니스 기업인들과의 회의인 B20이 함께 진행된다"며 인도네시아 현지에 진출한 우리 기업을 지원할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또 "한국과 인도네시아의 주요 기업인들을 만나 인도네시아 신수도 건설과 핵심 광물 등 양국의 협력사업을 심도 있게 논의해 성과를 이끌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환송인사들과 악수하는 윤석열 대통령
환송인사들과 악수하는 윤석열 대통령

(성남=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오전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 및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등 다자회의 참석을 위해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로 향하며 환송 인사들과 악수하고 있다. 2022.11.11 jeong@yna.co.kr

dh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