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양안 긴장 속 대만군 여중사 성매매 논란…"고강도 징계 검토"

송고시간2022-11-11 12:18

댓글
대만군의 리 여중사
대만군의 리 여중사

[대만 상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양안(兩岸·중국과 대만)의 군사적 긴장이 높아지는 가운데 대만의 현역 여중사가 성매매에 나선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11일 연합보 등 대만언론에 따르면 북부 먀오리현 예비군부대 훈련센터의 리(李)모 중사는 지난 9월부터 인터넷 만남 사이트에 성 매수자를 구한다는 글을 올렸다.

리 중사는 군복 착용 사진 등을 통해 자신의 얼굴과 직업군인 신분 등을 공개하면서 성매매 비용으로 6천 대만달러(약 25만원)를 요구했다.

이어 오후 6시 30분 이후 시간이 만남에 좋다면서 군부대 근처에서 기다리는 본인을 차량에 태워 모텔로 이동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대만언론은 리 중사와 부대 상급자 간의 부적절한 관계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또 그의 친여동생 역시 과거 예비군지휘부 산하 직업 군인이었으나 이번 사건과 유사한 일로 징계를 받아 퇴역했다고 덧붙였다.

이 보도와 관련해 대만 네티즌들은 "군대가 너무 개방적이다", "(그녀가) 길을 잘못 들어섰다", "군 사기가 올라가겠네" 등의 댓글을 달며 비판했다.

이에 대만 예비군지휘부는 전날 저녁 긴급 보도자료를 통해 모 여중사의 부대 밖에서의 부당한 행위 등과 관련해 즉시 조사에 착수해 사건 전말에 대해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사를 통해 만약 불법이 있었다면 강제 퇴역 등 고강도의 징계를 검토하고 있으며 아울러 군 기강 확립을 위한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북부지구 예비군지휘부
북부지구 예비군지휘부

[대만 연합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jinbi100@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