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우조선해양, 하청파업 여파로 3분기 영업손실 6천278억원

송고시간2022-11-11 14:01

댓글

당기순손실 6천466억원 기록…합의금 등 일회성 비용도 반영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대우조선해양[042660]이 하청업체 파업과 수천억원 규모의 합의금 반영으로 올해 3분기 대규모 적자를 기록했다.

크레인에 새겨진 대우조선해양 로고
크레인에 새겨진 대우조선해양 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3분기 영업손실 6천278억원을 기록하며 적자 폭이 확대됐다고 11일 공시했다.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2.3% 증가한 9천815억원으로 집계됐다. 당기순손실은 6천466억원이었다.

대우조선해양은 저조한 3분기 실적과 관련해 파업과 추석연휴·태풍에 따른 조업일수 감소가 매출 감소로 이어지면서 손실규모가 커졌다고 설명했다.

또 해양플랜트 분야에서 공정 지연에 따른 고정비 증가가 발생했고, 선주의 클레임 제기에 대한 합의금 등 일회성 비용도 반영됐다.

다만 해양플랜트 관련 손실 중 일부 프로젝트는 인도일 연장과 비용 정산에 대한 합의가 이뤄져 환입될 수도 있는 상황이라고 대우조선해양은 전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인력수급, 파업 등 동시다발적으로 악재가 발생해 예상 밖의 대규모 손실이 발생했다"며 "고가에 수주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의 건조가 시작되는 만큼 수익성 개선에 모든 역량을 쏟아붓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조선 시황의 반등에 따라 올해 수주목표 89억달러의 117%인 104억달러 상당의 일감을 확보했다.

viv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