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데브시스터즈 3분기 영업손실 38억…2분기 이어 적자 전환

송고시간2022-11-11 14:27

댓글
데브시스터즈 CI
데브시스터즈 CI

모바일 게임업체 '데브시스터즈'의 CI [데브시스터즈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코스닥 상장 게임사 데브시스터즈[194480]는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영업손실 38억 원을 기록, 지난 2분기에 이어 전년 동기 대비 적자로 돌아섰다고 11일 공시했다.

3분기 매출은 516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3% 감소했고, 직전 분기와 비교해서는 3% 줄어들었다.

당기순손실은 39억 원으로 지난 2분기(23억 원)보다 손실 폭이 커졌다.

지역별 매출액은 국내 매출 235억 원, 해외 매출 275억 원 등으로 집계됐고 비게임 매출은 7억 원이었다.

영업비용은 총 555억 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6.8% 감소했다.

세부 항목별로는 지급수수료가 195억 원으로 가장 비중이 컸고 인건비 175억 원, 기타비용 112억 원, 광고선전비 72억 원 등으로 나타났다.

데브시스터즈는 주력 게임 매출이 안정화되며 직전 분기 수준 매출이 유지됐지만 사업·인력 확대, '쿠키런: 킹덤'의 디즈니 협업에 따라 고정비와 마케팅 비용이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데브시스터즈는 내년 1분기 신작 게임 '데드사이드 클럽'을 글로벌 시장에 출시하고, '브릭시티'도 내년 상반기 모바일 버전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또 실시간 배틀 아레나 장르의 '쿠키런: 오븐스매시'를 통해 대표작인 '쿠키런' 지식재산(IP)을 확장하고, 퍼즐 어드벤처 게임 '쿠키런: 마녀의 성', 협동 액션 게임 '프로젝트 B' 등 신규 프로젝트에도 투자한다고 덧붙였다.

juju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