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 "北 7차 핵실험시 안보·경제·외교조치…한미일, 대응 조율"(종합)

송고시간2022-11-13 23:00

댓글

"미중정상회담 2~3시간 진행될 것…美, 中과의 분쟁 추구하지 않아"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강병철 특파원 황철환 기자 =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3일(현지시간) 북한의 7차 핵실험시 대응 문제와 관련, "한미일 3국 차원의 잘 조정된 대응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날 캄보디아에서 인도네시아로 이동하는 기내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한미일 정상회담과 관련, "한미일 3국 정상은 북한이 7차 핵실험을 할 경우 공동 대응 방식에 대해서 조율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이 핵실험 할 경우 한미일 3국 차원의 구체적인 대응 조치를 묻는 말에는 "3국 정상은 실무자들에게 구체적인 대응 방식에 대한 작업을 지시했다"면서도 "미리 조치에 대해서 언급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이 7차 핵실험을 할 경우 안보, 경제, 외교를 포함한 대응 조치가 3국간 집중적으로 협의가 이뤄지고 있으나 다양한 대응에 대해서는 실무자들이 조정할 수 있도록 공간을 남기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그동안 북한의 핵실험이 유엔 안보리 결의 다수에 대한 노골적 위반이자 평화와 안보에 대한 위협이라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고 밝혔다.

설리번 보좌관은 한미일 정상회담 공동성명 관련, "회담 후 발표된 공동성명은 깊이와 이슈 범위 측면에서 전례가 없다"면서 "분명히 3명의 지도자가 자리에 앉으면서 북한이 제일 큰 이슈였지만, 공동성명은 대만해협에서의 평화와 안정 문제,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경제·기술적 협력을 심화할 필요성 등도 논의됐다"고 말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14일로 예정된 미중 정상회담과 관련해선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만남을 최대한 이용하길 원한다"면서 회담이 2~3시간가량 진행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또 미중 정상 간 첫 대면 회담에서 "미국은 중국과의 분쟁을 추구하지 않는다는 점을 명백히 밝힐 것"이라고 덧붙였다.

solec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