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풍산개 '곰이'·'송강', 광주 동물원서 새끼 '별'과 상봉하나

송고시간2022-11-14 14:28

댓글

광주 우치동물원, 행안부 방침 확정되면 5∼7일 준비 후 인수

경북대 동물병원서 지내는 풍산개 '곰이'·'송강'
경북대 동물병원서 지내는 풍산개 '곰이'·'송강'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이 기르다 정부에 반환한 풍산개 두 마리, 곰치(암컷·앞쪽)와 송강(수컷·뒤쪽)이 10일 오후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 수의과대학 부속 동물병원 앞뜰에서 산책하고 있다. 이 두 마리는 2018년 9월 남북정상회담 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선물한 것으로 문 전 대통령이 키우다 최근 정부에 반환한 뒤 경북대 부속 동물병원에서 지내고 있다. 2022.11.10 mtkht@yna.co.kr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대통령기록관이 풍산개 '곰이', '송강'을 맡아 관리할 기관을 물색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광주 우치동물원에서 사육 중인 새끼 '별'과 상봉하게 될지 관심이 쏠린다.

14일 광주 우치공원 관리사무소에 따르면 대통령기록관은 최근 곰이와 송강의 새끼 6마리를 분양한 서울, 인천(2마리), 대전(2마리), 광주 등 지자체와 동물원에 부모견도 맡을 수 있는지 의사를 물었다.

다른 동물원들은 사육 여건 등을 이유로 고사했지만, 광주 우치동물원은 "사육을 마다할 이유가 없다"는 뜻을 전했다.

우치동물원에서는 새끼 중 한 마리인 별을 기르고 있다.

대통령기록관 소속 부처인 행정안전부에서 여러 방안을 검토 중인 가운데 기존에 새끼들을 사육하는 동물원에 맡기기로 한다면 행선지는 우치동물원이 될 가능성이 커졌다.

우치공원 관리사무소 측은 방침이 확정되면 5∼7일 정도 공간 확보, 사육자 선정 등 준비 기간을 거쳐 곰이와 송강을 넘겨받을 예정이다.

이 경우 2019년 8월 분양돼 우치동물원 견사에서 지내는 별과 부모견이 3년여 만에 상봉하게 된다.

서로 적응도에 따라 함께 키우는 방안도 검토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곰이와 송강은 대통령기록물인 만큼 분양이 아닌 대여 형식으로 넘겨지게 된다.

우치동물원에 있는 별이
우치동물원에 있는 별이

[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우치공원 관리사무소는 도난, 분실, 부적응 등 가능성에 대비해 곰이, 송강을 특별 관리할 방침이다.

적응 기간을 지나서도 일반인 관람은 제한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우치공원 관리사무소는 전망했다.

우치공원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일반 관람객은 산책, 활동 중인 모습이나 울타리 안 생활 정도를 보게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행안부 결정이 어떻게 날지 예상하기는 어렵지만 일단 대비는 하고 있다"고 말했다.

곰이와 송강은 2018년 9월 남북정상회담 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선물한 풍산개로 문재인 전 대통령이 기르다가 최근 정부에 반환해 경북대 동물병원에서 지내고 있다.

sangwon700@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