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2002 한일 월드컵 축구 우승' 브라질 스콜라리 감독 은퇴

송고시간2022-11-14 18:27

댓글

2014 '안방 월드컵' 독일전서 1-7 패배 굴욕도

스콜라리 감독
스콜라리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두 차례나 브라질 축구 대표팀의 사령탑을 맡았던 '명장' 루이스 펠리피 스콜라리(74) 감독이 축구 지도자로서 경력을 마무리했다.

로이터, AP통신에 따르면 브라질 프로축구 아틀레치쿠 PR을 이끈 스콜라리 감독은 13일(현지시간) 보타포구와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 후 지도자직을 더는 맡지 않겠다고 밝혔다.

스콜라리 감독은 "감독직에서 은퇴한다"며 "파울루 투라 코치가 팀을 이끌 것이고 나는 테크니컬 디렉터로 일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도자가 내 인생이었는데, 인생의 한 장을 정말 잘 마쳤다"고 소감을 전했다.

스콜라리 감독은 지난 8월부터 감독 경력을 마무리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다고 AP는 전했다.

브라질 출신의 스콜라리 감독은 자국 대표팀 사령탑을 맡아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우승을 맛본 명장이다. 2012년 FIFA 컨페더레이션스컵에서도 브라질을 우승으로 이끌었다.

브라질뿐만 아니라 포르투갈, 쿠웨이트 등을 지휘한 스콜라리 감독은 주빌로 이와타(일본), 첼시(잉글랜드), 분요드코르(우즈베키스탄), 광저우 헝다(중국) 등 클럽팀도 맡아 좋은 성적을 거뒀다.

2014년 월드컵 당시의 스콜라리 감독
2014년 월드컵 당시의 스콜라리 감독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2018년에는 한국 대표팀 감독 후보로 거론되기도 했다.

감독으로서 영광만 누린 것은 아니었다. 2014년에는 자국에서 열린 월드컵 4강에서 독일에 무려 1-7로 대패하는 굴욕을 당하기도 했다.

당시 스콜라리 감독은 "내 축구 경력에서 가장 나쁜 순간, 축구 인생의 최악의 날"이라며 고개를 들지 못했다.

브라질 국민에 "이런 경기를 용서해주시길 바란다. 결승에 오르지 못해 죄송하고, 3·4위전에서 승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사과까지 했지만 결국 4위로 대회를 마감했고, 지휘봉을 놓게 됐다.

2018년부터 브라질 프로축구팀을 지도한 스콜라리 감독은 올해 5월부터는 아틀레치쿠를 이끌어왔다.

16승 10무 12패를 거둔 아틀레치쿠는 6위로 2022시즌을 마쳤다.

pual07@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