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스티브 잡스가 즐겨 신던 낡은 샌들, 3억원에 경매 낙찰

송고시간2022-11-15 09:11

댓글

샌들 부문 최고 경매가…"밑창에 잡스 발자국"

(서울=연합뉴스) 오진송 기자 = 누군가 신던 낡아빠진 샌들을 3억원에 가까운 거금을 들여 산 사람을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하지만 그 샌들 주인이 스티브 잡스라면, 좀 얘기가 달라질 수도 있겠다.

애플 창업자 스티브 잡스가 신은 샌들이 미국 경매에서 21만8천750 달러(약 2억9천만원)에 팔려 화제라고 미 CNN 방송, 경제지 포천 등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샌들은 잡스가 캘리포니아에 거주하던 1970∼1980년대에 즐겨 신던 갈색 버켄스탁 샌들로, 13일 뉴욕에서 열린 미 줄리앙 옥션 경매에서 이 금액에 낙찰되면서 샌들 부문 경매 최고 판매가를 기록했다.

경매 주최측은 당초 낙찰가를 6만 달러(약 8천만원) 정도로 예상했는데, 샌들이 이를 훨씬 뛰어넘는 가격에 팔린 것이다.

잡스의 샌들을 구매한 사람의 신원은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이 낙찰자는 잡스의 샌들 실물과 함께 샌들의 360도 이미지를 담은 대체불가토큰(NFT)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NFT는 디지털 파일에 위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세계 유일의 진품임을 인증하고 소유권을 부여하는 디지털 증표다.

줄리앙 옥션은 경매에 앞서 "잡스가 생전 이 샌들을 많이 착용해 고무창 등이 심하게 마모되는 등 상태가 좋지 않지만, 여전히 온전하다"고 설명했다.

또 "이 샌들을 수년간 착용한 스티브 잡스의 발자국이 코르크와 황마로 제작된 샌들 밑창에 오롯이 새겨져 있다"고도 했다.

줄리앙 옥션의 대런 줄리앙 대표는 "스티브 잡스는 혁신적인 발명품뿐만 아니라 기업 경영 스타일과 패션 등으로도 세상을 바꾼 인물"이라며 "이 샌들은 그가 애플 컴퓨터 등 애플을 대표하는 제품들을 만들 때 즐겨 신던 것"이라고 말했다.

잡스의 3억원짜리 샌들은 그의 주택 관리인이 그의 집을 정리하던 중 발견해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잡스는 친구 스티브 워즈니악과 함께 1976년 캘리포니아에 있는 부모의 집 차고에서 애플을 창업했다.

애플은 MP3 플레이어 아이팟과 스마트폰인 아이폰 등 혁신적인 제품을 개발해 전세계 전자업계를 선도했다는 평을 받는다.

그는 지난 2011년 췌장암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dind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