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맨유, '작심 인터뷰' 호날두와 계약 해지 검토"

송고시간2022-11-15 08:33

댓글

英일간지 보도…"이적료 안 받고 '1월 방출안' 논의 중"

미지급 임금이 관건…"호날두와 '진흙탕 싸움'은 피하려 해"

호날두 2번째 인터뷰 공개…"구단, 딸 투병 안 믿어" 연일 질타

애스턴 빌라전서 텐하흐 맨유 감독과 대화하는 호날두
애스턴 빌라전서 텐하흐 맨유 감독과 대화하는 호날두

(버밍엄 로이터=연합뉴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지난 6일(현지시간) 영국 버밍엄 빌라 파크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애스턴 빌라와의 경기 후반전 시작 직전에 에릭 텐하흐 맨유 감독과 대화하고 있다. 이날 호날두는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고, 맨유는 애스턴 빌라에 1-3으로 패해 리그 5위에 머물렀다. 2022.11.07 jason3669@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작심 인터뷰'를 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포르투갈)를 겨울 이적 시장을 통해 내보내는 방안도 고려 중이라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14일(현지시간) 소식통들을 인용, 맨유가 호날두를 놓고 벌금 등 징계 수위와 처분 방안을 따져보는 중이라고 보도했다.

내년 6월까지인 계약을 파기해서 이적료를 받지 못하더라도, 호날두를 내년 1월 이적시장을 통해 내보내는 안까지 논의되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마침 12월에 예정된 리그 경기가 월말의 2경기뿐이라 '1월 방출안'이 힘을 받고 있다고 이 매체는 해설했다.

다만 계약을 일찍 파기할 시 호날두가 받지 못하게 된 임금을 요구할 가능성이 있다는 게 관건이다.

소식통들은 맨유가 방출 시 남은 계약 기간의 주급을 지급하지 않을 계획이지만, 호날두가 이를 요구해서 '진흙탕 싸움'이 벌어지는 일은 원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공식 입장을 발표한 맨유
공식 입장을 발표한 맨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호날두의 주급은 50만파운드(약 7억8천만원)가 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맨유의 공식 입장은 '사실 확인 후 대응'이다.

맨유는 이날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호날두의 인터뷰를 인지하고 있다. 모든 사실이 명백히 밝혀진 후 대응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팀은 시즌 후반기를 준비 중이다. 선수, 감독, 코칭스태프 그리고 팬들 사이에서 형성된 믿음, 결속력, 기세를 이어가는 데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맨유가 이 주에 공개될 호날두의 전체 인터뷰를 지켜본 후 공식적 대응에 나서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인터뷰 내용에 따라 맨유가 호날두와 계약을 파기할 법적 근거도 확보할 수 있다고 텔레그래프는 설명했다.

전날 미국 스포츠 매체 ESPN과 영국 BBC방송 등에 따르면 호날두는 최근 영국 토크TV와 인터뷰를 갖고 구단을 비난하는 발언을 쏟아냈다.

호날두
호날두

[EPA=연합뉴스]

호날두는 공개된 첫 번째 인터뷰 영상에서 최근 갈등설이 불거진 에릭 텐하흐 감독을 존경하지 않는다며 "그가 나를 존중하지 않기 때문에 나 역시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지난달 토트넘과 경기 막판에 교체 선수로 들어가라는 지시를 거부하고 벤치를 떠나며 '조기 퇴근' 논란을 일으킨 호날두에게 텐하흐 감독이 징계를 부과하며 마찰이 이어졌다.

최근 두 경기 연속 결장한 호날두는 맨유 구단에 대한 실망감을 감추지 않았다.

"맨유에 배신감을 느꼈다"는 호날두는 "올해도 그렇고 지난 시즌에도 몇몇 사람이 내가 맨유에 있는 것을 원치 않는 것 같다"고 질타했다.

2008-2009시즌을 끝으로 맨유를 떠났다가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유벤투스(이탈리아)를 거쳐 2021-2022시즌 맨유로 돌아온 그는 "이 팀은 아무 발전이 없다"며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팀을 떠난 뒤 전혀 나아진 부분이 없다"고 비판했다.

호날두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본선을 뛸 수 있는 팀으로 가겠다며 올여름부터 '이적 소동'을 빚어 구단과 충돌해왔다.

포르투갈 대표팀에 합류한 호날두
포르투갈 대표팀에 합류한 호날두

[AP=연합뉴스]

당시 호날두는 가족과 관련된 문제가 있다며 프리 시즌에도 불참했다.

14일 공개된 두 번째 인터뷰 영상에서 호날두는 당시 갓 태어난 딸이 기관지염을 앓아 병원을 찾아야 했는데도, 구단 수뇌부가 이를 믿어주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호날두는 "맨유 회장 등은 내 상황이 좋지 않다는 걸 믿지 않았고, 그 사실에 나도 기분이 나빴다"며 "축구보다도 가족의 건강이 항상 먼저다. 힘든 상황이라는 내 말을 의심하는 그들에 나도 정말 상처받았다"고 말했다.

호날두의 연인 조지나 로드리게스는 지난해 10월 쌍둥이를 임신했지만 올해 4월 출산 과정에서 쌍둥이 중 아들을 잃는 비극을 겪었다. 다행히 딸은 무사히 태어났다.

당시 호날두는 아들의 사망에 "부모라면 느낄 수 있는 가장 큰 고통"이라며 "딸 아이의 출생만이 희망과 행복을 가지고 이 순간을 살아갈 힘을 준다"고 밝힌 바 있다.

pual07@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